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KB손보 1R 지명’ 신인 박현빈, 학교폭력 자진신고…1·2라운드 출전정지 징계 [오피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규한 기자] 4일 오후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2022-2023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가 진행됐다.드래프트 6순위 KB손해보험 후인정 감독이 성균관대 1학년 박현빈을 지명한 뒤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10.04 /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청담동, 길준영 기자] KB손해보험이 1라운드에서 지명한 신인 박현빈(18)이 드래프트 참가 전에 학교폭력 사실을 자진신고해 징계를 받게됐다.

성균관대 세터 박현빈은 4일 서울 청담동 호텔 리베라에서 열린 ‘2022-2023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6순위로 KB손해보험의 지명을 받았다.

드래프트 종료 후 한국배구연맹은 “박현빈이 신인 드래프트 참가 신청 시 제출한 서약서에 ‘품위 손상 행위 사실’을 기재해 학교폭력을 자진신고했다. 2018년 인하사대부중 3학년 재학 당시 주장으로서 후배들에게 언어폭력, 얼차려 등을 실시해 출석 정지 10일 및 전학 조치를 받은 사실이 있다”라고 밝혔다.

연맹은 박현빈의 학교폭력 사실을 인지하고 지난달 27일 상벌위원회를 개최했다. 상벌위원회는 박현빈이 자진신고한 ‘품위 손상 행위 사실’에 대해 심의했고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의 조치사항으로 출장정지 및 전학 등이 결정되고 이행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상벌위원회는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박현빈이 프로지명을 받을 경우 ‘2라운드 출전정지’ 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 연맹은 “학교폭력 조치사항으로 ‘전학’ 등의 조치를 이행한 점, 학교폭력 사실을 자진 신고한 점, 행위사실이 4년 전 중학생 시절 발생한 점 등을 감안해 신인드래프트 참가자격을 제한하지 않고 지명 시에 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라고 징계 사유를 설명했다. /fpdlsl72556@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