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농구 KBL

국대 감독·코치 사제 대결...조상현, 김상식 KBL 복귀전에 고춧가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창원 LG의 서민수가 3일 통영에서 열린 프로농구 컵대회 안양 KGC와의 경기에서 3점슛을 던지고 있다. 서민수는 이날 3점슛 3개를 던져 모두 림을 갈랐다. KBL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농구 초보 사령탑 조상현 창원 LG 감독이 국가대표팀에서 코치와 감독으로 사제 인연을 맺었던 김상식 안양 KGC 감독의 KBL 복귀전에 고춧가루를 뿌렸다.

LG는 3일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2022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C조 2차전에서 아셈 마레이(19점 18리바운드), 이재도(13점·3점슛 3개), 서민수(11점·3점슛 3개), 단테 커닝햄(10점) 등의 고른 활약을 앞세워 KGC를 89-69로 제압하고 2연승을 달렸다. 조 감독의 프로 사령탑 데뷔전이었던 지난 1일 상무와 1차전에서도 106-79로 완승했던 LG는 조 1위로 4강에 선착했다.

조 감독과 김 감독은 2018년부터 지난해 초까지 한국 남자농구대표팀 코칭 스태프로 한솥밥을 먹은 사이라 이날 대결은 더욱 관심을 끌었다.

김 감독의 뒤를 이어 대표팀 지휘봉을 잡기도 했던 조 감독은 지난 4월 LG에 합류하며 커리어 첫 KBL 사령탑이 됐다. 대표팀을 떠난 뒤 한동안 야인으로 지내던 김 감독은 지난 6월 KGC 지휘봉을 잡았다. 안양 KT&G, 대구 오리온스에서 감독 대행, 감독을 거쳤던 김 감독으로서는 2014년 서울 삼성 감독 대행 이후 8년 만의 KBL 복귀였다.

선수 시절 3점 슈터로 유명했던 감독들의 대결이라 외곽 대결이 특히 눈길을 끌었다. LG는 29개를 던져 11개(38%), KGC는 26개를 던져 8개(31%)를 림에 꽂는 등 엇비슷한 모습을 보였는데 파괴력에서는 LG가 단연 돋보였다.

경기 시작부터 리드를 잡던 LG는 2쿼터 중반 오마리 스펠맨(12점 10리바운드), 한승희(8점), 양희종(7점)에게 3점슛 4방을 연속해서 얻어맞으며 31-32로 역전당했으나 윤원상(8점)의 3점포로 리드를 되찾았고, 이후 커닝햄과 한상혁(5점), 김준일(9점) 등의 연속 득점으로 다시 달아났다.

4쿼터에는 단연 LG의 외곽포가 빛났다. KGC가 외곽슛 6개를 던져 모두 실패한 반면, LG는 9개 중 4개를 꽂으며 상대를 주저 앉혔다. KGC로서는 스펠맨과 오세근(10점 8리바운드)이 분전했으나 김승기 감독을 따라 신생팀 고양 캐롯으로 이적한 3점 슈터 전성현의 빈자리가 아쉬웠다.

홍지민 전문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