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고딩엄빠2' 중딩엄빠 강효민 "둘째, 화장실서 출산…만삭까지 임신 몰라" 충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N '고딩엄빠2'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고딩엄빠가 아닌 중딩엄빠가 등장했다.

16일 방송된 MBN ‘고딩엄빠2’에서는 어린 나이에 부모가 된 이들의 고민이 전파를 탔다.

하하는 조심스럽게 둘째 출산 이야기를 꺼냈고, 중2때 첫째를 낳은 24살 강효민은 “(당시에)화장실을 가서 그 배가 아니란 걸 직감하고 119를 불렀다”면서 출산 직전까지 임신한 사실을 깨닫지 못했던 것을 이야기했다.

강효민은 “배도 안 나오고 입덧도 없었다. 초기에 3개월 동안은 생리도 했었다. 외할머니도 편찮으시고 친구 관계도 안 좋아져서 생리불순인 줄 알았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고딩엄빠2’는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의 다양한 이야기와 좌충우돌,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하는 리얼 가족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