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손흥민 매번 그러더라"…세트피스 수비 지적 "역습만 준비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세트피스 수비에서 지적받았다.

토트넘은 15일(이하 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1라운드 사우샘프턴에 4-1 대승을 거뒀던 토트넘은 첼시와 2-2로 비겨 개막 2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손흥민은 공격에서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했다. 첼시의 수비수 리스 제임스에 묶이면서 낮은 평점을 받아야 했다. 수비에서도 문제가 드러났다. 첼시의 첫 골인 칼리두 쿨리발리 득점 장면에서 손흥민의 수비가 아쉬웠다는 평가다.

15일(한국 시간) 영국 매체 '더 부트 룸'에 따르면 과거 토트넘 미드필더로 활약한 제이미 오하라는 영국 매체 '토크스포츠'에서 첼시의 첫 골 장면을 언급했다.

오하라는 "공격수는 수비하러 들어오긴 하지만 그건 가장 나중에 하고 싶어 하는 일이다. 공격수가 생각하는 건 볼이 끊기고 득점하러 가는 것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손흥민을 보면 알 수 있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항상 그렇다. 공이 그의 주변에 없다면 '나는 뛰어야 한다'라는 생각만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가 기억해야 하는 건 박스에서 먼저 수비를 하고, 동료들을 도와준 다음에 움직여야 한다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오하라는 "손흥민은 전형적인 스트라이커다. 센터 포워드다. 그를 내려오게 하지 마라. 그는 수비를 하지 못한다"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이날 쿨리발리 득점 장면을 보면 코너킥이 올라오고 쿨리발리가 수비 견제 없이 득점을 올린 걸 알 수 있다. 그 근처에 손흥민이 있었지만 막아내지 못했다.

손흥민의 문제는 아니다. 전체적인 수비의 개선이 필요하다. '더 부트 룸'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지난 시즌 세트피스 수비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올 시즌까지 이어지지 않길 바랄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토트넘은 세트피스 전문가 지오반니 비오를 고용했다. 해리 케인의 득점으로 공격에서는 성과를 봤다. 이제는 수비에서도 문제가 개선되길 희망할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