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이강인 86분' 마요르카, 빌바오와 개막전서 0-0 무승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이강인(왼쪽) 빌바오전 경기 모습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이강인(21·마요르카)이 2022-2023시즌 개막전에 선발로 출격했으나 팀은 무승부에 그쳤다.

마요르카는 16일(한국시간) 스페인 빌바오의 산 마메스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아틀레틱 빌바오와 0-0으로 비겨 승점 1씩을 나눠 가졌다.

첫 경기부터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이강인은 후반 41분 라고 주니어와 교체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후반 26분에는 상대 공격을 저지하다 한 차례 옐로카드를 받기도 했다.

이날 대결에선 빌바오가 볼 점유율 64.2%-35.8%로 앞섰고, 슈팅 개수도 23-6으로 우위를 점했지만, 0의 균형을 깨지는 못했다.

전반 공세를 퍼부은 빌바오는 9분 미켈 베스가의 왼발 중거리 슛이 오른쪽 골대를 스치며 빗나가는 등 마무리가 아쉬웠다.

이어 전반 19분에는 이케스 무니아인의 크로스를 알렉스 베렝게르가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잡아 오른발 슛으로 연결한 게 마요르카 골키퍼 프레드라그 라이코비치의 선방에 막혔다.

빌바오는 후반 11분에도 유리 베르치체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강한 슈팅이 라이코비치의 손에 맞은 뒤 골대를 때리고 나오는 등 운이 따르지 않았다.

상대의 공격을 막는 데 급급했던 마요르카도 후반 들어서는 기회를 엿봤다.

하지만 후반 21분 이강인의 위협적인 헤딩이 무산돼 아쉬움을 삼켰다.

클레망 그르니에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에 이강인이 머리를 가져다 댄 게 상대 골키퍼에게 막혔다.

득점에 실패한 마요르카는 경기 막바지 다시 빌바오에 주도권을 내준 가운데 후반 37분 고르카 구루세타, 추가 시간 니코 윌리엄스의 슛 등을 막아낸 라이코비치의 '선방 쇼'를 앞세워 힘겹게 무승부를 따냈다.

boi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