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아무리 '충격패'라지만…뿔난 호날두, 이번엔 '팬 패싱'으로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호날두. 런던 |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준범기자] 충격패에 이어 팬 패싱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4일(한국시간) 영국 브렌트퍼드 커뮤니티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브렌트퍼드와 2라운드 경기에서 0-4 완패를 당했다. 전반 35분까지 무려 네 골을 허용하는 최악의 경기였다. 2패를 당한 맨유는 시즌 출발을 20위로 하게 됐다.

에릭 텐 하흐 감독도 경기 후 “쓰레기 같다. 너무나 못했다. 힘들고도 놀라운 결과다. 팬들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개막 라운드와 달리 선발 출격했다. 하지만 최전방에서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지는 못했다. 맨유의 실점이 이어질 때 불만 가득한 제스처를 취하는 것이 전부였다. 호날두는 팀 내에서 가장 많은 슛(6회)과 유효 슛(2회)을 시도했지만 결과물은 만들어내지 못했다.

호날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을 요구하며 팀을 떠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했다. 프리시즌도 참가하지 않았다. 때문에 몸상태가 100%라 할 수 없다. 하지만 원하는 팀이 마땅치 않았고, 결국 잔류했다. 텐 하흐 감독은 호날두를 계속해서 감싸고 있지만 마음을 다 잡는 게 쉽지 않아 보인다.

더욱이 호날두는 브렌트퍼드전이 끝난 뒤 맨유 팬들과 인사도 나누지 않은 채 퇴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화가 잔뜩 난 호날두는 팬들에게 인사하지 않았다. 스티브 맥클라렌 코치가 호날두에게 인사를 권유했지만, 거부한 채 경기장을 빠져 나갔다. 맨유 팬들은 야유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