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트라이비, ‘LEVIOSA’로 컴백…“힘 되는 음악 하고 싶어요”(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트라이비가 10개월의 공백기를 깨고 강렬한 ‘키스’로 돌아왔다.

9일 트라이비(송선·켈리·진하·현빈·지아·소은·미레)의 세 번째 싱글 ‘레비오사(LEVIOSA)’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트라이비는 타이틀곡 ‘키스(KISS)’와 수록곡 ‘인 디 에어(777)(In The Air (777))’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레비오사’는 트라이비가 지난해 10월 발매한 ‘베니 비이 비치(VENI VIDI VICI)’ 이후 약 10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보다. ‘레비오사’를 통해 트리이비는 특유의 키치한 악동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층 진화된 청량함과 히이틴이 정점을 이룬 ‘청량아치’ 콘셉트로 색다른 에너지를 전한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선은 ‘레비오사’에 관해 “정형화된 하이틴 컨셉에서 벗어나 트라이비만의 악동 콘셉트를 녹여 ‘청량아치’로 표현했다. 우리 음악을 듣는 분들에게 마법같은 선물을 하고싶다. 음악, 가사는 물론 무대에서 선보일 퍼포먼스와 스타일링까지 놓치지 말고 봐달라”고 당부했다. 지아는 “교복을 입고 무대에 선다. 학생 같다는 느낌을 많이 받으실 거다. 멤버들마다 포인트가 조금씩 다르고 악동스러운 느낌도 추가됐으니 주목해달라”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키스’는 유니크한 테마 라인이 돋보이는 댄스홀(Dancehall) 장르의 곡으로, 강렬한 드롭 파트와 중독성 강한 훅에 트라이비의 개성 넘치는 보컬이 돋보이는 곡이다. 신사동호랭이와 EXID 엘리(ELLY)가 공동 프로듀싱을 맡았다.

트라이비는 “타이틀곡 ‘키스’는 자신감 있는 내 모습을 두려워하지 말고 스스로 마법같은 순간 만들어보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키스 소리를 샘플링한 테마라인과 중독성 넘치는 훅이 인상적이다. 한번만 들어도 짜릿한 순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전작 이후 10개월 간의 공백기를 가졌다. 현빈은 “오랜만에 컴백이다. 기다려준 팬을 위해 좋은 음악,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고자 했다. 공백기가 길었던 만큼 열심히 노력했고, 성장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코카콜라 글로벌 캠페인 촬영도 좋은 경험이 됐다. 지아는 “첫 해외 스케줄이기도 하고 처음으로 다른 아티스트와 함께 촬영을 해봤다. 그래서 더 재밌었다”고 했고, 소은은 “코크 스튜디오 녹음이 신기했다. 흔하게 방문할수없는 곳이라 너무 소중한 추억이 됐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이후 멤버 진하가 건강상의 문제로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리더 송선은 “(앨범을 준비하며) 진하가 없다는 게 가장 힘들었다. 아직은 휴식을 취해 하기 때문에 함께하지 못하지만, 트라이비는 7명 완전체일 때 빛난다. 다음 앨범에서는 진하와 함께 할 예정이니 응원해달라”고 했다.

올해로 데뷔 2년차를 맞았다. 트라이비만의 강점을 묻자 현빈은 “우리의 강점은 무대 위에서의 강렬한 퍼포먼스다. 우리가 낼 수 있는 음색, 또 각자가 해석해서 내는 음악의 색이 우리만의 강점”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미레는 “우리의 음악이 듣는 이들에게 큰 힘 되길 바란다. 내가 롤모델인 블랙핑크 선배님들의 음악을 들으며 아이돌이라는 꿈을 키운 것처럼 우리의 음악도 누군가에게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라며 힘찬 활동을 예고했다. 오늘(9일) 오후 6시 공개.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제공=티알엔터테인먼트, 멜로우엔터테인먼트 제공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