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같이삽시다’ 이경진 “가족과 이별 후 유방암 선고까지…억울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같이삽시다’ 이경진이 먼저 세상을 떠난 언니와 어머니 생각에 눈물을 보였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이하 ‘같이 삽시다’)에는 박원숙, 혜은이, 이경진, 김청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경진은 대화 중 돌아가신 어머니 생각에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매일경제

‘같이삽시다’ 이경진이 먼저 세상을 떠난 언니와 어머니 생각에 눈물을 보였다. 사진=방송 캡처


그는 “언니가 떠난 후 6개월 만에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직계가 간다는 것이 뼈아픈 거라는 걸 처음 느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한 1~2년 동안 너무 스트레스를 받았다. 그러다 유방암 선고도 받았다. 그러고 나서 죽는다고 생각하니 몇 년 동안 너무 억울한 거다”라며 눈물을 훔쳤다.

특히 이경진은 “안 계실 때는 후회하고 살아 계실 때는 예쁜 소리를 못 하고, (마음과 다르게) 거꾸로 이야기하기도 하고..예쁜 이야기를 잘 안 하지 않냐”라며 후회스러움을 내비쳤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