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테이텀 더블-더블' 보스턴, 마이애미 제압…동부 파이널 3승 2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보스턴 테이텀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미국프로농구(NBA) 보스턴 셀틱스가 파이널 진출에 1승만을 남겨놨다.

보스턴은 26일(한국시각) 마이애미 FTX 아레나에서 열린 2021-2022 NBA 플레이오프(PO)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 5차전에서 마이애미 히트를 93-8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보스턴은 7전 4선승제로 진행되는 이번 시리즈 전적을 3승 2패로 만들며 파이널 진출에 1승만을 남겨놓게 됐다.

보스턴은 제이슨 테이텀(22득점 13리바운드)이 더블-더블을 작성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제일런 브라운(25득점)과 알 호포드(16득점)도 뒤를 든든히 받쳤다.

마이애미는 뱀 아데바요(18득점 9리바운드)와 지미 버틀러(13득점)가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1쿼터는 팽팽했다. 보스턴은 데릭 화이트와 로버트 윌리엄스, 마이애미는 버틀러와 빅터 올라디포가 각각 맹활약하며 코트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펼쳐진 가운데 마이애미가 19-17로 근소히 앞선 채 1쿼터가 끝났다.

2쿼터도 마이애미를 위한 시간이었다. 던컨 로빈슨과 케일럽 마틴이 외곽포를 가동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보스턴은 화이트와 브라운의 득점포로 응수했지만 힘이 조금 모자랐다. P.J. 터커와 아데바요의 맹활약마저 더해진 마이애미가 42-37로 리드를 지킨 채 전반이 마무리됐다.

3쿼터 들어 보스턴의 반격이 시작됐다. 호포트와 테이텀이 좋은 몸놀림을 선보이며 선봉에 섰다. 마이애미는 급작스런 외곽포 난조에 발목이 잡히며 반등하지 못했다. 그랜트 윌리엄스와 브라운의 득점까지 나온 보스턴이 69-58로 경기를 뒤집은 채 3쿼터가 종료됐다.

보스턴의 공격력은 4쿼터에도 식을 줄 몰랐다. 브라운과 테이텀의 외곽포가 연신 림을 가르며 마이애미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마이애미는 아데바요가 분전했지만 분위기를 바꾸기엔 역부족이었다. 끈질기게 리드를 지키던 보스턴은 쿼터 막판 브라운의 덩크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