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실책만 아니었다면…LG 김윤식, 29일 등판 가능한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실책에 운 LG 트윈스 김윤식(22)이 과연 29일에도 등판할 수 있을까.

LG는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정규시즌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 시리즈 1차전에서 4-6으로 역전 패배했다. 아쉬운 결과다. 다 잡은 물고기를 놓쳤다. 특히 잘 던지고 있던 김윤식을 강판시킨 통한의 실책만 아니었다면 결과는 달라졌을 수도 있다.

김윤식은 이날 선발 등판해 5.1이닝 5피안타 3탈삼진 4실점(4자책), 패전 투수가 됐다. 시즌 3패(1승)째. 단 1개의 사사구도 허용하지 않고 잘 던지고 있던 그가 강판당한 건 공교롭게도 팀의 정신적 지주 김현수의 실책 영향이 컸다.

매일경제

LG 선발 투수 김윤식(22)이 24일 잠실 키움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사진(잠실 서울)=천정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회까지 김윤식의 투구 내용은 결점을 찾기 힘들었다. 3회까지 단 1번의 출루도 허용하지 않았다. 4회 김태진과 김휘집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며 휘청거렸지만 가장 까다로운 타자 이정후를 병살타로 잡아내며 실점을 최소화했다. 5회 역시 1, 2, 3회처럼 단 3명의 타자만 상대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6회는 김윤식에게 있어 매우 아쉬운 순간으로 남을 것이다. 야시엘 푸이그를 쉽게 아웃시켜놓고 박주홍과 김태진에게 다시 연속 안타를 맞았다. 김휘집에게 적시타를 맞았는데 장타는 아니었기에 1점 정도로 막아낼 수 있었다. 그러나 김현수의 홈 송구가 정확하지 않았고 2사 1, 2루가 2, 3루로 바뀌고 말았다. 결국 LG 벤치는 김윤식을 김대유로 교체하고 말았다. 다음 타자가 이정후였기에 일단 위기를 모면하자는 의도가 강했다.

김윤식은 6회 마운드에서 내려올 때까지 62구만 던졌다. 경제적인 투구한 셈이다. 최고 구속은 146km까지 나왔고 슬라이더와 커브를 적절히 섞어 던지며 키움 타선을 휘어잡았다. 하지만 김대유가 곧바로 이정후에게 2타점 3루타를 맞으며 실점은 2점에서 4점까지 늘었다. 선수 본인에게도 아쉬운 결과다.

김윤식은 아직 LG 선발 로테이션에 확실히 자리 잡지 못한 상황이다. 5선발 후보는 많고 현재 경쟁이 치열하다. 케이시 켈리-애덤 플럿코-이민호-임찬규에 이어 남은 한 자리는 무한 경쟁 체제다. 아직 확실한 주인공이 없는 상황에서 김윤식은 주어진 기회를 확실히 잡지 못했다. 류지현 LG 감독도 경기 전 인터뷰에서 “김윤식의 투구 내용을 살펴보고 29일 등판에 대한 부분을 고민해보겠다”고 이야기했다. 아직 확신이 서지 않았다는 말과 같다.

그렇기 때문에 김윤식에게는 이번 키움전이 매우 아쉽게 다가올 것이다. 확실하게 눈도장 찍을 수 있었던 경기였다. 일단 가능성은 증명했다. 키움은 강타자들이 많지 않지만 볼을 오래 보고 골라낼 줄 아는 타자들이 많다. 그들을 상대로 김윤식은 나쁘지 않은 투구 내용을 선보였다. 여러 후보 중 임팩트는 있었다.

[잠실(서울)=민준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