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AOK, 이다영 결별 발표…차기 행선지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OVO를 떠나 그리스 여자배구 PAOK에서 활약했던 이다영이 현 소속팀과의 결별을 발표했다. 차기 행선지는 어디일까.

PAOK는 20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채널을 통해 “2021∼2022시즌 팀을 위해 헌신한 한국인 세터 이다영에게 감사한다”며 결별을 공식 발표했다.

그러면서 “이다영이 선수경력을 이어가고 개인적으로도 좋은 일만 있기를 바란다”며 짧았지만 함께 했던 선수의 밝은 미래를 바랐다.

이로써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는 한 시즌 만에 모두 팀을 떠나게 됐다. 지난해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국내 무대를 떠나 그리스로 진출했던 이 자매는 새로운 곳을 향해 도전장을 내밀게 됐다.

현재 이재영은 한국으로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릎 부상으로 인해 재활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다영은 루마니아 이적을 앞뒀단 현지 언론의 소식이 전해졌다. 루마니아 매체 ‘프로스포르트’는 지난달 루마니아 클럽인 라피드 부쿠레슈티가 이다영 영입을 추진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사진=PAOK 테살로니키 SNS 캡처

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