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NC, 음주논란 용덕한 코치 자체 징계… 벌금 700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창원 NC파크 전경. NC 다이노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술자리 폭행 논란을 빚었던 프로야구팀 코치에게 NC가 자체 징계를 내렸다.

NC는 20일 구단 상벌위원회를 열고 용덕한 코치에게 벌금 700만원과 출장정지 30일을, 또 음주 자리를 함께한 코치 2명에게 500만원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NC는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단 내규를 정비하고 선수단 스트레스 관리를 돕는 지원 프로그램을 실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지난 3일 한규식 전 코치와 용덕한 코치 또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코치 두명은 원정경기가 열렸던 대구의 한 주점에서 술자리를 가졌다. 당시 동석한 코치 두명은 오전 2시쯤 숙소로 복귀했지만 용덕한 코치와 한규식 전 코치는 술자리를 이어갔다. 이 둘은 오전 3시30분 쯤 말다툼 끝에 주먹다짐까지 벌였다.

가해자인 한규식 전 코치는 경찰 조사를 받았다. 용덕한 코치는 병원 치료를 진행했다. 논란이 된 NC는 다음 날 한규식 전 코치를 퇴단 조처하고 용덕한 코치는 엔트리에서 말소한 뒤 업무에서 제외시켰다. 어수선한 팀 분위기에 NC 성적까지 바닥을 쳤고, 구단은 관리 책임 등을 물어 이동욱 전 감독을 경질했다.

현재 NC는 강인권 감독대행이 팀을 지휘하고 있다. 팀은 13승28패로 한화와 함께 최하위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