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푹행 물의' 한규식 전 NC 코치, 100경기 출장정지 징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NC 다이노스 앰블럼.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재호 기자 = 술자리에서 동료 코치를 폭행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한규식 전 NC 다이노스 코치가 한국야구위원회(KBO)로 중징계를 받았다.

17일 KBO에 따르면 상벌위원회 결과 폭행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한규식 전 NC 코치에게 100경기 출장정지 징계가 내려졌다.

상벌위원회는 KBO 규약 제151조 ‘품위손상행위’에 근거해 한 코치를 이 같이 징계했다고 설명했다.

한 전 코치는 사고 이후 NC 구단으로부터 계약 해지를 당했다. 따라서 징계는 한 전 코치가 향후 KBO리그 다른 구단과 계약을 맺고 복귀할 때 적용된다.

한 전 코치는 지난 2일 원정경기 차 찾은 대구의 한 주점에서 NC 용덕한 코치를 폭행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