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와 손잡는 K팝

방탄소년단 지민 '태풍 생존자도 오빠보며 힘얻어' ...미국팬덤 기부까지 '힐링 아이콘'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순신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지민이 필리핀 태풍 피해 생존 어린이 뉴스 인터뷰 도중 큰 위안을 주는 존재로 알려지며 주목받고 있다.

지난 18일 필리핀 국영 뉴스 방송인 ‘TV PATROL’은 지난달
필리핀을 강타해 막대한 피해를 입힌 슈퍼태풍 '라이'(필리핀명 오데트, ODETTE)가 필리핀 국민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 보도했다.

지난달 태풍 오데트가 강타한 이후 식량과 주택 건설 지원 외에도 이제는 태풍 생존자, 특히 어린이들의 정신건강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며 취재한 영상을 공개했다.

현지인들의 생활 모습과 인터뷰 내용이 담긴 해당 영상에서 한 소녀의 모습에 특히 관심이 모아졌다.

자신을 방탄소년단의 팬이라고 밝힌 소녀는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들으며 뮤직비디오를 보고 있으면, 나의 고민이 조금씩 사라진다’며 멤버 중 지민을 가장 좋아한다고 밝히며 지민의 사진으로 배경화면으로 설정한 자신의 휴대폰 화면을 보여주며 최애가 지민임을 자랑했다.

소녀가 보여준 사진은 2019년 6월 부산과 서울에서 개최된 제 5회 팬 미팅 당시 청볼캡과 블루진, 직접 디자인 한 티셔츠를 입고 데뷔 초 신인시절을 연상케하는 최강 동안 외모로 ‘방린이(방탄소년단의 어린이)라는 수식어를 안기며 큰 화제였던 당시의 사진이다.

‘내가 방탄소년단의 팬이 될 수 있어서 그들에게 감사하다’며 녹록치 않은 상황에서도 방탄소년단과 지민을 통해 위안을 얻는다는 소녀의 고백에 ‘휴대폰 배경 화면이 나랑 같다’, ‘씩씩하게 잘 이겨내길’, ‘방린아 힘을 줘’, ‘지민오빠는 많은 사람들에게 위안을 주는 존재’ 등 따뜻한 응원의 글이 이어졌다.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필리핀 남동부를 강타한 슈퍼태풍 '라이'(필리핀명 오데트, ODETTE)는 최대 풍속이 시속 259㎞에 달하는 초대형 태풍이며 12월 27일까지 380여명의 사상자와 1100여명이 넘는 부상자, 420만명 넘는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큰 피해를 낳았다.

이에 지민(BTS)의 미국 팬 베이스 'ParkJiminUSA'는 미국적십자사(American Red Cross)와 유니세프 미국(UNICEF USA)에 기부하며 아픔을 함께 나눠, 지구촌 곳곳에 힐링의 아이콘이자 선한영향력의 표본인 지민의 온기를 세계에 전파해 모범 팬덤의 본보기가 되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