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경이' 첫 방송 D-2…이영애, 충격적 사건 중심 선다[MK★TV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구경이’ 이영애가 충격적 장면을 목격,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심장 박동수를 높인다.

30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토일드라마 ‘구경이’ 는 게임도 수사도 렉 걸리면 못 참는 방구석 의심러 구경이(이영애 분)의 하드보일드 코믹 추적극이다.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이영애는 독특하고 신선한 드라마의 매력에 끌렸다고 전해져, 첫 방송을 향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매일경제

‘구경이’ 이영애 사진=키이스트,그룹에이트,JTBC스튜디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극중 이영애는 경찰 출신 보험조사관 구경이 역을 맡는다. 구경이는 과거 유능한 경찰이었으나 세상과 벽을 쌓고, 현재는 게임에 빠져 집에 은둔해 사는 인물. 비상한 두뇌, 예리한 촉을 가진 ‘방구석 의심러’ 구경이의 서스펜스 가득한 추적극과, 세상으로 나오게 되는 과정이 드라마의 재미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구경이’ 제작진은 첫 방송을 2일 앞두고, 극중 구경이가 얽히게 되는 충격적 사건의 서막을 예고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장면 속 구경이는 어두운 밤 숲 속을 헤매고 있다. 손전등 불빛에 의지한 채 구경이는 누군가를 뒤쫓고 있어 궁금증을 유발한다. 다급함이 느껴지는 구경이의 행동, 그리고 어딘가를 보며 놀라는 구경이의 모습이 그 시선 끝에 무엇이 있는지 심장 박동수를 높인다. 또 차분하게 현장을 관찰하는 구경이의 서늘한 눈빛은 심상치 않은 사건이 발생했음을 짐작하게 한다.

무엇보다 앞서 공개된 게임 덕후 구경이의 코믹한 모습과는 또 다른 이영애의 긴장감 넘치는 표정이 다양한 장면들이 펼쳐질 첫 방송을 기대하게 한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첫 방송부터 구경이가 충격적 사건의 중심에 서게 된다. 예상치 못한 사건이 펼쳐지며 강렬한 포문을 열 ‘구경이’ 첫 방송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하며, “코믹한 연기뿐 아니라, 하드보일드 장르 속 이영애의 강렬한 열연과 몰입도를 더할 활약 또한 주목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JTBC 새 토일드라마 ‘구경이’는 30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