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솔트엔터, 김지원 이적설에 "재계약 논의시점 아니다"[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배우 김지원의 이적설과 관련해 소속사 측은 논의 시점이 아니라고 밝혔다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27일 김지원과 전속계약과 관련해 "계약이 아직 남은 상태"라며 "재계약을 논의할 시점이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제는 김지원이 현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떠날 에정이며 다른 소속사를 물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지원과 전속계약은 아직 남아 있는 상태다. 재계약 등을 논의할 시점이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김지원이 솔트엔터테인먼트를 떠날 예정이며 소속사를 물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지원은 지난해 2월 솔트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솔트엔터테인먼트에는 김지원을 비롯해 박신혜 김선호 김정화 김주헌 홍승범 장도하 등이 소속돼 있다.

솔트 엔터테인먼트는 김선호를 비롯해 박신혜, 김정화, 김주헌 등이 소속된 회사다.

2010년 CF 모델로 데뷔한 김지원은 드라마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상속자들', '태양의 후예', '쌈, 마이웨이', '아스달 연대기' '도시남녀의 사랑법' 등에 출연하며 사랑받은 20대 대표 배우 중 하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