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예지X루다X전소민, 코믹 벌칙도 걸그룹 비주얼로 '완벽 소화' (런닝맨) [전일야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전소민, 있지 예지, 우주소녀 루다가 벌칙을 수행했다.

24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황금비율 레이스'로 꾸며진 가운데 전소민, 예지, 루다가 벌칙 받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예지, 루다, 비비, 정준하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제작진은 "한순간의 선택으로 황금 비율이 될지 쓰레기 비율이 될지 예측불허한 황금 비율 레이스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제작진은 "오늘은 개인전이다. 본 미션에 대한 키워드를 먼저 공개한다. 키워드를 본 다음에 11명 중 대장을 뽑을 거다. 대장이 1번부터 11번까지 멤버들에게 순서를 선택한다. 숫자를 추첨해 몇 번까지가 한 팀이 될지 정하게 된다"라며 밝혔다.

제작진은 "즉 제가 1을 뽑으면 1번 멤버와 나머지 10명이 대결하게 되고 5를 뽑으면 1번부터 5번이 한 팀, 6번부터 11번이 한 팀이 된다. 강한 사람과 팀이 되려면 강한 사람과 옆의 숫자가 되는 게 중요하다"라며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대장 뽑기 미션이 진행됐고, 김종국이 대장으로 선출됐다. 첫 번째 미션의 키워드는 퀴즈였고, 김종국은 1번 양세찬, 2번 하하, 3번 비비, 4번 정준하, 5번 루다, 6번 지석진, 7번 유재석, 8번 김종국, 9번 예지, 10번 전소민, 11번 송지효로 순서를 지정했다.

소수 팀(양세찬, 하하, 비비, 정준하)과 다수 팀(루다, 지석진, 유재석, 김종국, 예지, 전소민, 송지효)으로 팀이 정해졌다.

세 가지 카테고리 일반 상식, 사자성어, 시사경제 신문으로 나뉘어 퀴즈가 출제됐고, 출연자들은 공부할 시간을 가진 후 일대일 퀴즈 대결에 참여했다.

3 대 2로 소수 팀이 승리했고, 지석진이 대장으로서 순서를 재배치했다. 두 번째 미션의 키워드는 순발력이었고, 소수 팀(김종국, 지석진)과 다수 팀(하하, 예지, 정준하, 비비, 루다, 양세찬, 유재석, 송지효, 전소민)으로 나뉘었다.

두 번째 미션은 '밀가루 청기백기'가 펼쳐졌고, 김종국은 지석진과 2인조인 상황에서도 뛰어난 활약을 자랑하며 소수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 미션을 앞두고 유재석이 순서를 재배치했고, 마지막 미션 키워드는 촉이었다. 소수 팀(유재석, 송지효, 양세찬, 비비, 김종국)과 다수 팀(루다, 예지, 전소민, 하하, 정준하, 지석진)으로 나뉘어 마지막 미션 '50% 확률로 징검다리 건너기'에 도전했다.

특히 다수 팀 전원이 한 칸을 넘기지 못하고 실패했고, 소수 팀 송지효는 홀로 7연속 성공을 기록했다. 멤버들은 "말도 안 된다"라며 깜짝 놀랐고, 제작진 역시 당황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송지효 덕분에 소수 팀이 승리했고, 최종 순위는 1위 김종국, 2위 송지효, 3위 정준하, 4위 지석진, 5위 하하, 6위 양세찬, 7위 비비, 유재석, 9위 예지, 10위 전소민, 11위 루다로 밝혀졌다.

제작진은 벌칙 당첨자를 가르는 제비뽑기에서 8을 뽑았고, 9위 예지, 10위 전소민, 11위 루다는 다소 우스꽝스러운 분장을 해야 했다. 벌칙은 '오늘 게스트들 노래에 맞춰 1분 동안 즉석 안무하기'였고, 예지, 전소민, 루다는 벌칙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사진 = S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