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UCL REVIEW] 메시 펩 상대로 PSG 데뷔골…맨시티에 2-0 완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리오넬 메시(34)가 파리생제르맹 유니폼을 입고 데뷔골을 터뜨렸다.

상대가 은사였던 펩 과르디올라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 있다.

29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열린 2021-22 UEFA 챔피언스리그 A조 2차전 맨체스터시티와 경기에 선발 출전한 메시는 1-0으로 앞선 후반 29분 추가골을 터뜨려 2-0 승리를 이끌었다.

파리생제르맹에 데뷔하고 네 번째 경기이자 세 번째 선발 경기에서 데뷔골이다.

메시는 메시다운 골로 파리를 뜨겁게 만들었다. 흥미롭게도 불화설이 돌았던 킬리안 음바페가 메시의 골을 도왔다.

메시는 오른쪽 측면에서 드리블한 뒤 최전방에 자리잡은 음바페와 2대1 패스를 주고받았다. 이어 음바페의 패스를 왼발 감아차기 슛으로 연결해 맨체스터시티 골망을 흔들었다. 메시의 슛은 골문 오른쪽 상단에 꽂혀 에데르송 골키퍼가 반응할 수 없었다.

네이마르가 메시의 품에 안겼고, 음바페도 환한 웃음으로 메시를 축하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바르셀로나 시절 함께 했던 펩 과르디올라 상대 7번째 골이다. 메시는 과르디올라 감독이 상대한 지난 4경기에서 과르디올라 감독에게 6골을 기록했다. 바이에른 뮌헨에 2골, 맨체스터시티에 4골이다.

이드리사 게에는 선제 결승골 주인공이 됐다. 전반 8분 페널티 에어리어 안에서 네이마르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게에는 시즌 4번째 득점으로 파리생제르맹 최다 득점자로 올라섰다.

파리생제르맹은 맨체스터시티를 상대로 구단 역사상 첫 승을 올렸다. 2008년 첫 맞대결 이후 2무 3패로 절대 열세였고 최근 3경기에선 모두 졌다.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클뤼프 브뤼헤와 1-1로 비겼던 파리생제르맹은 첫 승과 함께 승점을 4점으로 쌓아 A조 1위로 올라섰다.

라이프치히RB(독일)에 6-3 승리를 거뒀던 맨체스터시티는 승점을 더하지 못하면서 3위로 내려앉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