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철저한 무명서 ‘셀럽’된 황선우, 그의 시선은 3년 뒤 파리 향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수영 황선우가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에서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황선우는 이날 결승에서 5위를 차지했다. 기록은 47초82. 2021.7.29/뉴스1 (도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며칠 전만해도 황선우(18·서울체고)는 철저한 무명이었다. 하지만 어느새 그는 세계적인 수영 스타 케일럽 드레슬(25·미국)이 먼저 아는 체를 하는 ‘셀럽’이 됐다.

황선우는 29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선에서 47초82의 기록으로 5위를 했다. 금메달은 올림픽 신기록(47초02)을 작성한 드레슬이 차지했다. 경기 후 한국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던 황선우에게 다가 온 드레슬은 어깨에 손을 올리며 “탱큐”라고 말했다. 100m 준결선과 결선에서 바로 옆 레인에서 선의의 경쟁을 펼친 한국의 ‘신예’에 대한 예우였다. 드레슬은 28일 100m 준결선이 끝난 뒤에는 “18살 때의 나보다 훨씬 뛰어나다”며 황선우를 치켜세우기도 했다. 황선우는 이날 아시아 신기록(47초56)을 작성했는데 이는 2016 리우 올림픽에서 카일 찰머스(23·호주)가 금메달을 목에 걸 때(47초58)보다 빠른 기록이다.

황선우는 올림픽 데뷔무대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자유형 200m(25일), 100m(27일) 예선에서 한국 신기록을 연달아 경신했다. 27일 자유형 200m 결선에서는 150m 지점까지 선두로 나서는 돌풍을 일으켰다. 다음날에도 100m 준결선에서 아시아기록을 새로 쓰며 아시아 선수로 65년 만에 결선에 오르는 괴력을 과시했다. 황선우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기록 3개, 세계주니어기록 2개, 아시아기록이 1개를 작성하는 풍성한 수확을 거뒀다.

어느새 황선우의 시선은 3년 뒤 2024 파리 올림픽을 향하고 있다. 그는 “돌핀(출발 후 15m 이내 잠영) 구간이 아쉬웠다. 앞으로 훈련을 통해 보완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서 “몸이 적응할 수 있게 서서히 근력을 키워 서양 선수들과 힘으로도 견줘보고 싶다”고 말했다.

전문가들도 ‘엇박자 영법’ 등 자기만의 독특한 개성으로 세계적인 수준에 올라선 황선우가 단점을 보완해 간다면 박태환(32) 못지않은 월드 클래스에 진입할 거라 전망한다. 박나리 본보 해설위원은 “이번 올림픽에서 황선우는 자유형 200m에서 오버페이스를 하고, 터치패드를 찍을 때 고개를 드는 등 미숙한 부분들이 보였다. 그런 단점들을 하나둘씩 지워가다 보면 세계 대회 시상대에 오르는 황선우를 자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타고난 감각만으로도 이미 세계 수영을 놀라게 한 그의 발전 가능성은 무한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평소 그가 팬이라고 밝혔던 걸그룹 블랙핑크의 제니, ITZY 예지가 그를 향해 응원메시지를 보냈을 정도로 유명세도 타고 있다. “앞으로 황선우라는 선수를 많이 기억해주면 좋겠다.” 원석에서 보석으로 변모하기 시작한 그의 눈매가 반짝거렸다.

도쿄=김배중 기자wanted@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