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값진 동메달' 장준, 차세대 에이스의 길을 걷고 있다 [포디움 스토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세계랭킹 1위' 장준(21·한국체대)이 태권도 종주국의 체면을 살렸다. 첫 올림픽에서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장준은 24일 일본 도쿄의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남자 58kg급 동메달결정전에서 오마르 살림(헝가리)에 46-16으로 승리하며 동메달을 차지했다.

당초 장준은 이번 올림픽에서 강력한 금메달 입상 후보였다. 지난 2018년부터 국제무대에서 존재감을 떨치기 시작한 장준은 그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동메달리스트' 김태훈이 3년 넘게 유지했던 랭킹 1위 자리에 등극했다. 게다가 지난해 1월 장준은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에서도 김태훈을 제압하며 최고의 기량을 과시했다.

일 년의 기다림 끝에 금메달 도전에 나선 장준은 16강에서 커트 브라이언 바르보사(필리핀)를 상대로 3라운드 13초 만에 26-6으로 제압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하지만 8강에서 아드리안 비센네 윤타(스페인)에게 24-19로 힘겨운 승리를 따냈고 튀니지의 신예 모하메드 칼릴 젠두비와의 4강에서 19-25로 패하며 이변의 희생양이 되었다. 실전 경기에서 긴장한 기색을 보이며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금빛 정조준이 좌절된 장준은 메달 획득에 사활을 걸며 짧은 시간 내에 재정비가 필요했다. 이후 메달 사냥 준비를 마친 장준은 동메달을 놓고 한판 승부를 벌인 살림에게 화풀이를 하듯 화끈한 발차기를 날렸고 30점 차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기술을 자유자재로 구사한 장준의 강점이 뚜렷하게 드러난 일전이었다.

장준에 대한 기대치를 고려하면, 금메달이 아닌 동메달은 다소 아쉬움이 남을 수 있다. 그러나 첫 올림픽 출전인 만큼, 첫 메달인 동메달은 귀중한 결과물이다. 이번 올림픽에서 장준은 한국 태권도의 에이스 계보를 이을 재목임을 증명했다. 향후 금빛 사냥을 향한 장준의 행보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사진=연합뉴스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