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0004 0722020040859370004 05 0501001 6.1.7-RELEASE 72 JTBC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49540000 1586351894000

마네킹 관중, 로봇 심판 도입…'코로나 시대' 야구장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관중석에 사람은 없고, 유니폼을 입은 로봇 마네킹이 있습니다. 대만에선 프로야구를 이렇게 치르겠다고 했습니다. 야구는 마스크를 쓴 채 하고, 축구에선 악수가 사라질 판입니다. 백 년 넘게 이어온 스포츠의 룰이 바뀌고 있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방망이를 휘두르는 타자도, 공을 잡아내는 수비수도 얼굴의 반은 마스크가 가렸습니다.

커다란 마스크를 쓴 채 훈련하고, 경기하는 선수들.

미국 언론은 우리나라의 마스크 야구에 놀라워했습니다.

그러나 앞으로 야구장에선 더 희한한 장면도 펼쳐질 전망입니다.

대만 야구는 사흘 뒤 개막하는데, 일찌감치 관중 없이 경기를 치르겠다고 했습니다.

대신 텅 빈 관중석엔 사람처럼 유니폼을 입은 로봇 마네킹을 앉히기로 했습니다.

꽉 찬 관중석, 팬들의 응원을 받으며 경기하던 선수들이 어색하지 않게, 분위기를 띄우기 위한 겁니다.

마치 6년 전, 우리 프로야구 한화가 시도했던 로봇 응원이 떠오릅니다.

당장 경기를 시작한다 해도 감염병 확산 속에, 꽉 찬 관중과 함께하긴 어려운 상황.

이제 스포츠는 팬과 거리를 두면서 어떻게 즐거움을 줄 수 있을지 고민합니다.

미국 야구는 좀 다른 경기 규칙을 이야기합니다.

거리를 유지한 채 야구하기 위해 포수 바로 뒤 심판은 로봇이 대신하고, 코치나 포수가 마운드 위 투수를 찾아가 상의하는 것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30개 구단이 모두 애리조나에 모여 경기를 치르는 파격적인 방법도 생각하고 있습니다,

6월부터는 어떻게든 남은 경기를 치르려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는 선수들간 접촉을 피하려고 경기 전 페어플레이를 다짐하는 악수도 하지 않고 박수로 대신할 계획입니다.

경기장 문밖에서 모두가 TV로만 지켜봐야 하는 만큼 경기 중계도 더 생생하게 바뀝니다.

야구는 선수들에게 마이크를 채우고, 축구는 유료 중계를 무료로 전환해 경기장에 오지 못하는 팬들에게 다가가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온누리 기자 , 오원석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