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6845 0232020012157616845 05 0506003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42930158 false true true false 1579560149000 1579563097000

베트남 언론 "박항서 비난 부당해" 여전히 신뢰 표현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1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베트남과 북한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국가를 부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성열 인턴기자] 최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에게 베트남 국영 언론이 여전한 신뢰를 표현했다.


베트남 국영 베트남뉴스통신(VNA)이 운영하는 온라인 매체 베트남넷은 20일 '베트남 축구, 연초에 기쁜 소식이 없다: 박항서 감독을 비난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앞서 박 감독은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북한전 경기 이후 인터뷰서 "모든 책임은 감독에게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베트남넷은 기자회견 내용을 전하며 "그렇지 않다. 그를 믿는다"며 박 감독 편에 섰다.


베트남넷은 "지금까지 베트남 축구를 위해 헌신한 박 감독을 비난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박 감독을 대신할 사람을 찾기 어려운 것도 그를 비난할 수 없는 이유다"고 주장했다.


이어 "U-23 챔피언십은 하나의 시합에 불과하다"며 "박 감독과 베트남 축구협회는 성인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진출이라는 더 큰 목표가 있고, 최초로 월드컵 최종 예선에 진출할 기회를 엿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박 감독은 지난 2년간 베트남에서 가장 뛰어난 축구선수들에 대해 잘 알고 있고, 친숙해졌기 때문에 대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매체는 박 감독을 '베트남 축구에 올바른 로드맵을 그려주고 있는 건축가'라고 칭하며, 그에 대한 신뢰를 표현했다.


한편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 G조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김성열 인턴기자 kary03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