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3696 1082020011957583696 06 0602001 6.1.1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18626000 1579422612000 related

최현석, 해킹 사건 종결·전 소속사와 합의→오늘(19일) '당나귀 귀' 출연 NO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사문서 위조 의혹과 휴대전화 해킹 논란으로 이슈가 됐던 최현석이 오늘(19일) 방송되는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하지 않는다.

19일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17일 저희 프로그램 출연진 중 한 명인 최현석 셰프가 관련된 사건에 대한 보도가 있었고 이에 대해 최현석 셰프는 법적인 문제가 이미 해결되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시점에서는 사실 관계 확인이 더 필요하며 함께 출연하는 일반인 출연자에게 만일의 경우 일어날 수도 있는 2차 피해를 고려해 19일 방송에 최현석 셰프는 출연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추후 방송은 경과를 지켜본 후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렇게 되면서 당장 오늘(19일) 방송되는 '당나귀 귀'에서는 최현석의 모습은 보이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 17일 디스패치는 최현석이 사문서 위조 의혹과 함께 최근 해킹 피해로 협박을 받았다는 내용을 전했다. 특히 그가 당한 휴대전화 해킹은 앞서 주진모의 사생활을 두고 협박을 했던 해커들이 저지른 짓이라고 알려지며 더욱 이목이 집중됐다. 최현석의 논란을 두고 거센 비판 여론이 있었으나 최현석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그때까지만 해도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와 더불어 tvN '수미네 반찬' 측은 "사실 확인 중에 있다"고 말을 아꼈다.

그리고 다음날인 18일, 최현석은 소속사 위플이앤디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2018년 8월경 발생한 휴대전화 해킹에 대해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 및 가족, 지인들의 개인정보가 담겨 있었다"라며 "당시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해 정식 절차를 밟아아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그의 말에 따르면 현재 해당 수사는 사건 종결로 마무리 되었다.

또한 소속사 계약건과 관련해서도 입장을 전했다. 최현석은 "전 소속사로부터 전속계약 관련해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해 상호 합의하에 합의서를 작성했다"며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됐다"고 이야기 했다. 또한 "새로운 소속사로의 이전은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과는 무관하다"고 덧붙였다.

사과의 말까지 전했다. 그는 "어제 이슈된 내용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사죄의 말씀 올리며 신중하게 입장을 밝히고자 빠르게 의견 표명을 하지 못했다"고 고개를 숙이며 "그동안 최현석이라는 이름을 통해 과분한 기대와 조명을 받았다. 관심을 가져주셨던 많은 분들, 제가 참여했거나 참여 중인 방송 관계자분들, 각종 행사에 참석할 수 있게 도움 주셨던 분들과 광고주분들에게 이번 일을 통해 많은 걱정을 끼쳐드렸다"고 사과를 했다.

마지막을로 그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한다. 앞으로 저를 더 엄격히 살피며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다시 한번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을 맺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하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측 공식입장 전문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팀에서 알려드립니다.

지난 17일 저희 프로그램 출연진 중 한명인 최현석 셰프가 관련된 사건에 대한 보도가 있었고 이에 대해 최현석 셰프는 보도된 사건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이미 해결되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현재 시점에서는 사실 관계 확인이 더 필요하며 함께 출연하는 일반인 출연자에게 만일의 경우 일어날 수도 있는 2차 피해를 고려해 19일 방송에 최현석 세프는 출연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습니다.

추후 방송은 경과를 지켜본 후 판단하겠습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