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27080 0182019082254527080 05 0507003 6.2.0-RELEASE 18 매일경제 4245982 false true true false 1566445952000 1566446049000

적도 인정하는 류현진…양키스 매체 “엄청난 투수”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동형 기자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 1위 LA다저스 선발투수로 아메리칸리그 선두 뉴욕 양키스를 상대한다. 양키스 전문매체는 ‘류현진한테 말리면 아무것도 못 할 수 있다’라며 경계했다.

미국 ‘브롱크스 핀스트라이프’는 22일(한국시간) “2019시즌 류현진은 엄청나다. 강속구로 삼진을 많이 잡는 유형은 아니지만, 영리하게 타자들의 타이밍을 뺏는다. 스트라이크 존 구석 공략과 구속 완급조절, 필요한 지점에 공을 던지는 능력도 장점”이라고 호평했다.

류현진은 24일 오전 11시 10분 양키스와의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등판한다. ‘브롱크스 핀스트라이프’는 “류현진을 상대로 땅볼이나 치면서 투구수를 조절할 수 있게 해준다면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7이닝이 훌쩍 지나간다”라고 우려했다.

매일경제

류현진은 아메리칸리그 1위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한다. 양키스 전문매체는 ‘엄청난 투수 류현진에게 말리면 아무것도 못 하고 끝날 수 있다’라고 경계했다. 사진=고홍석 통신원


이번 시즌 류현진은 평균자책점(ERA) 1.64로 내셔널리그뿐 아니라 MLB 전체 1위에 올라있다. ‘브롱크스 핀스트라이프’는 ERA와 함께 삼진/볼넷(K/BB) 7.00에도 주목했다.

류현진이 맥스 슈어저(35·워싱턴 내셔널스)와 치열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본 ‘브롱크스 핀스트라이프’는 “류현진과 성급하게 대결해서는 안 된다. 스트라이크 존 바깥으로 오는 공은 건드리지 말아야 한다”라고 양키스 타자들에게 조언했다.

2019년 류현진은 23경기 148⅓이닝 12승 3패를 기록하고 있다. 전미의 관심이 쏠린 양키스전에서 시즌 13승에 도전한다. sportskang@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