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차가원·MC몽 설립’ 원헌드레드 “소속 아티스트 루머 유포 법적 대응”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MC몽. 사진ㅣ스타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C몽과 차가원 회장이 설립한 원헌드레드가 산하 레이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확인했다면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원헌드레드(ONE HUNDRED)는 25일 “최근 온라인의 각종 게시판에서 당사 레이블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허위 사실, 루머 유포 등 음해성 공격으로 아티스트들의 이미지 및 명예, 인격을 심각히 훼손시키는 행위가 지속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이 같은 행위에 대한 철저한 모니터링을 통해 심각성을 인지했고, 문제시된 증거 자료들을 토대로 법적으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각 레이블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음해성 글의 최초 작성자는 물론이고 조직적 유포자에 대해서도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고, 이 과정에서 그 어떠한 선처나 합의는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원헌드레드는 차가원 피아크 그룹 회장과 가수 겸 작곡가 MC몽(신동현)이 공동 투자로 설립하고, 프로듀서 박장근(이단옆차기)이 총괄 프로듀서로서 진두지휘하는 글로벌 프로듀싱 회사다. 허각, 비비지(은하·신비·엄지), 이무진, 비오, 렌, 하성운, 태민, 이수근, 이승기 등이 소속된 빅플래닛메이드엔터와 밀리언마켓의 모기업이며, 엑소 멤버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이 몸 담고 있는 INB100 모회사다.

<다음은 원헌드레드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원헌드레드입니다.

최근 온라인의 각종 게시판에서 당사 레이블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허위 사실, 루머 유포 등 음해성 공격으로 아티스트들의 이미지 및 명예, 인격을 심각히 훼손시키는 행위가 지속되고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당사는 이 같은 행위에 대한 철저한 모니터링을 통해 심각성을 인지했고, 문제시된 증거 자료들을 토대로 법적으로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밝힙니다.

특히 각 레이블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음해성 글의 최초 작성자는 물론이고 조직적 유포자에 대해서도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고, 이 과정에서 그 어떠한 선처나 합의는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아티스트들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