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유로 REVIEW] '모드리치의 눈물' 종료 15초 전 통한의 실점, 크로아티아 사실상 탈락…이탈리아 16강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조용운 기자] '디펜딩 챔피언' 이탈리아가 극적인 동점골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불굴의 투지를 보여주던 크로아티아는 탈락 직전에 놓였다.

이탈리아는 25일(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린 2024 유럽축구연맹(UEFA) 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크로아티아와 1-1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1승 1무 1패 승점 4점을 기록한 이탈리아는 스페인(승점 9점)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반면 2무 1패 승점 2점으로 조별리그를 마친 크로아티아는 골득실마저 -3으로 좋지 않아 6개 조 3위 팀 중 상위 4개국에 주어질 16강행 티켓을 거머쥘 가능성이 줄어들었다.

양팀 모두 조별리그 통과를 위해서는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다. 이탈리아는 3-1-4-2 전형으로 나섰다. 마테오 레케기와 지아코모 라스파도리를 투톱에 배치하고 페데리코 디마르코, 로렌조 펠레그리니, 니콜로 바렐라, 지오반니 디 로렌조, 조르지뉴, 리카르도 칼라피오리, 알레산드로 바스토니, 마테오 다르미안, 잔루이지 돈나룸마로 구성했다.

더욱 벼랑 끝이었던 크로아티아도 루카 모드리치를 비롯해 루카 수시치, 안드레이 크라마리치, 마리오 파사리치, 마테오 코바시치, 마르셀로 브로조비치, 요슈코 그바르디올, 마린 폰그라시치, 조십 수탈로, 조십 스탄시치, 도미닉 리바코비치를 내세웠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들 신중했다. 주도권을 잡으려는 탐색전이 길게 이어졌다. 양팀의 슈팅 시도는 간간이 나왔다. 크로아티아가 전반 4분 수시치의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고, 이탈리아는 21분에야 레테기가 문전에서 헤더 슈팅을 했다. 27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흐른 볼을 바스토니가 머리를 갖다댔으나 리바코비치 골키퍼에게 막혔다.

결국 전반 내내 영의 균형은 깨지지 않았다. 양팀 모두 후반 시작과 함께 변화를 줬다. 크로아티아는 안테 부디미르를 투입했고, 이탈리아로 다비데 프라테시를 넣었다. 일단 선수 교체에 따른 효과는 크로아티아가 봤다. 후반 초반 공세를 펴더니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6분 크라마리치가 크로스를 시도하던 중 프라테시 손에 맞으면서 페널티킥을 유도했다. 비디오 판독(VAR)을 거친 끝에 얻어낸 값진 기회였다. 그런데 믿었던 모드리치가 실축했다. 베테랑 모드리치가 자신있게 찬 볼이 돈나룸마 골키퍼에게 막혔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물론 경험 많은 모드리치는 흔들리지 않고 3분 뒤 선제 득점으로 포효했다. 문전으로 얼리 크로스가 연결됐고, 부디미르의 슈팅을 돈나룸마 골키퍼가 쳐냈다. 이를 모드리치가 달려들어 그대로 차 넣으면서 1-0을 만들었다. 자신의 실수를 확실하게 만회했다.

다급해진 쪽은 이탈리아였다. 곧장 페데리코 키에사를 투입했고, 지안루카 스카마카까지 공격수들을 계속 넣었다. 그런데 크로아티아의 골문을 열리지 않았다. 전후반 90분의 시간이 다 흐를 때까지 크로아티아가 1-0으로 앞섰다. 7분이 주어진 추가시간도 다 지나가 이탈리아의 패색이 짙어졌다.

고작 종료를 15초가량 남겨뒀을 때 극장골이 터졌다. 이탈리아가 마지막 기회를 살렸다. 칼라피오리가 아크 서클을 파고들다 왼쪽으로 패스했다. 이를 자카니가 오른발로 반대편 골문으로 절묘하게 감아차 골망을 흔들었다. 바로 종료 휘슬이 울린 버저비터였다.

극적으로 1-1을 만든 이탈리아는 조 2위를 지키며 16강에 올랐다. 크로아티아는 마지막 순간 승점 3점을 놓친 탓에 사실상 탈락이 확정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