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종합] '톱스타' 이효리 엄마의 속마음, "연예계에 딸 뺏긴 기분" ('여행 갈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조나연 기자]
텐아시아

사진=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이효리와 엄마의 속 깊은 얘기가 공개됐다.
23일 방송된 JTBC 예능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5회에서는 경주를 떠나 거제로 간 이효리 모녀의 여행기가 그려졌다.

거제 숙소에서 첫 끼를 함께 한 모녀는 맥주 한 잔을 하며 감성돔과 도다리 회로 만찬을 즐겼다.
텐아시아

사진=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효리는 엄마, 아빠를 챙기는 시어머니에게 "잘 챙겨주셔서 감사하다. 어머니가 너무나 멋있는 아들을 주셔서 고맙다"라며 전화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모녀는 막걸리에 부침개로 안주를 먹으면서 속 깊은 대화를 나눴다. 이효리는 "별거 안 넣은 거 같은데 너무 맛있다. 엄마가 손으로 무쳐서 그런가?"고 엄마가 만들어준 음식에 감탄했다.

이에 이효리 엄마는 "엄마 손으로 만들어준 거라고 하니까 감동이네"라고 얘기했다.
텐아시아

사진=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효리가 과거 어린 시절 기억을 떠올리며 "과거에 홍합만 골라 먹으면 아빠한테 한 소리 들었다. 눈물 뚝뚝 흘리고, 소리 못 내고"라고 얘기하자 엄마는 "아빠한테 그런 트라우마가 가슴 속 깊이 박혀 있네"라며 안타까워했다.

이효리 엄마가 "너하고 나하고 만나서 많이 소통하니까 네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그런 걸 이제 알게 된다"라고 얘기하자 이효리는 "딸인데 왜 모르냐. 몰랐냐 그 전에는"라고 반문했다.

이에 이효리 엄마는 "잃어버린 30년이야. 너랑 나랑. 연예계에 빼앗긴 딸이다. 나한테는 그렇게 느껴졌다"라고 얘기했다.

이효리는 생각에 잠긴 듯 "나도 모르는 걸 많이 알았네. 이번에"라고 얘기했고, 이효리 엄마도 "그래서 여행이 필요한가 보다. 자식하고 부모하고"고 말했다.
텐아시아

사진=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효리는 과거를 회상하며 "엄마랑 아빠랑 같이 있으면 지금도 긴장이 되는 것 같다. 하도 일이 벌어지니까. 부정할 수 없는 우리의 지난 과거다"라고 얘기를 꺼냈다.

이효리 엄마는 "그만해. 잊고 싶은 추억이다. 안 좋은 기억은 다 지우고 살고 싶다. 옛날 생각하면 뭐 하냐. 다 잊어버리고 살아야 편하지"고 털어놨다.

이효리는 "이번에 여행 가면 그런 얘기를 들을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 엄마도 저를 엄청나게 사랑했던 기억이 있고, 저도 마찬가지다. 서로 사랑했던 기억이 있는데 왜 소원해졌는지 확인하고 그것을 뛰어넘어서 서로 사랑하던 관계를 회복하고 싶은 바램이 있다"고 말했다.

과거에 힘들었던 기억에 대해 이야기를 꺼낸 이효리는 엄마에게 "나한테 힘들었던 기억으로 그 시절은 엄마 아빠가 같이 묶여있다. 다시 들춰내고 싶지 않은 시절이다. 그래서 엄마한테 잘 연락 안 했다. 연락하면 엄마는 아빠랑 싸웠다, 안 좋다 이런 얘기 할 것 같아서"라고 고백했다.
텐아시아

사진=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효리가 "아직도 강한 사람 보면 거부감 들고, 약자 편에 서게 된다"라며 "어렸을 때는 싸울 수 있는데 다 컸는데도 그러니까"고 얘기하자 이효리 엄마는 "그만하자. 그런 얘기는 이제 그만해. 여행 내내 주제가 싸운 얘기냐. 이제 할 만큼 했다"라고 말했다.

인터뷰에서 이효리는 "엄마가 아예 얘기를 차단시켜버리니까 반감이 들었다. 옛날에도 안 들어줬는데 지금도 안 들어주니까 답답한 마음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엄마는 "슬픈 현실이다. 너하고 마주 앉아서 이런 대화만 한다는 게"라며 "아빠 용서해라. 내일모레 언제 가실지 모르는 사람한테 증오만 남아서 뭐하니"고 얘기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