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둘이 살림 차려놓고.." 위하준, ♥정려원 모욕에 분노→서정연, 승리의 미소('졸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은정 기자]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졸업' 위하준이 정려원을 모욕하는 말에 분노했다.

2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졸업'에서는 서혜진(정려원 분)과 이준호(위하준 분)의 연애 사실이 밝혀지며 학원이 발칵 뒤집혔다.

연인 사이가 발각된 후, 준호는 "천년만년 잘 살게 해준다고 했는데"라며 미안함을 드러냈다. 이에 혜진은 "나한테 미안해하지 마라. 금은보화 천년만년 다 됐다"고 다독였다.

이어 혜진은 "대신 더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나를 사랑해. 늘 옆에 있으려고 하고 만지고 싶어 하고 밥 먹이고 싶어 해줘 그거면 된다"고 말했다. 준호와 혜진은 서로를 꼭 끌어안으며 사랑을 확인했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혜진과 준호의 관계가 폭로된 후, 대치에이스 분위기는 험악해졌다. 혜진 최측근이었던 윤지석(장인섭 분)이 앞장서서 "학원 주요 자원이 특정한 사람한테 쏠렸다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고, 우승희(김정영 분)의 끄나풀인 이명준(이시훈 분)이 둘을 험담했다.

학원에 먼저 도착한 혜진은 "저도 끼워달라"면서 자신의 상황을 해명하려 했지만, 다른 선생 대부분이 냉랭했다.

준호 또한 "이성적으로 설명드리면 되지 않았냐"고 생각했지만, 그나마 두 사람을 믿는 민희주(양조아 분)는 "혜진 팀장 무너지길 기다렸던 사람이 학원 안팎으로 얼마나 많은데"라며 현실을 알려줬다.

준호에게 관심을 드러냈던 김채윤(안현호 분)는 "두 분 사이가 진짜인지부터 말해야 하는 거 아니냐"고 따졌다. 준호까지 등장하자 명준은 "대놓고 세트로 움직이는 거냐. 눈물의 기자회견이라도 하자는 거냐. 둘이 아주 살림을 차렸으면서"라고 모욕했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분노한 준호는 "계급장 떼고 얘기해도 되냐"면서 "당신에게 배우는 학생들이 불쌍하다"고 달려들었고, 두 사람은 목소리를 높여 싸웠다. 점점 악화되는 상황에 혜진은 지석을 잡고 "이건 아니지 않냐. 차분하게 얘기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학원 내부 상황이 곪아가는 동안, 학생 어머니들 사이에서도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삼삼오오 모인 엄마들은 "멀쩡한 회사 다니던 남자 제자 꼬여낸 서혜진 선생이 강렬한 경험을 준 게 아니겠냐"며 헛소문을 생산했다.

한편, 이 사태를 만든 최영선(서정연 분)은 "대치체이스 강의실 층으로 쓰는 곳을 꼭 들어가고 싶다"면서 학원 확장 목표를 드러냈다.

김은정 텐아시아 기자 eun@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