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손연재, 이태원 대사관 건물 현금 72억에 사들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국가대표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가 서울 이태원동의 72억 단독주택을 남편과 공동명의로 매입했다.

22일 매일경제는 손연재가 지난해 11월 서울 이태원동에 위치한 단독주택을 남편과 공동 명의로 72억원(평당가격 5266만원)에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주택은 경리단길 인근에 위치해 있으며 현재 대사관으로 사용중이다.

손연재는 지난해 11월 부동산매매계약을 맺고 지난 4월 30일 소유권이전등기를 마쳤다. 그는 매매 대금을 은행에서 대출 받지 않고 전액 현금으로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연재가 매입한 주택 인근은 각종 대사관이 몰려있는 지역으로 사생활 보호, 보안 및 쾌적한 주거 환경을 갖춘 것으로 전해졌다.

손연재는 국가대표 리듬체조 선수 출신으로 2012년 런던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5위,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개인종합 4위 성적을 거뒀다. 2017년 은퇴한 뒤에는 리듬체조 유망주 양성 전문가로 활약했다. 또 방송과 갈라쇼 등으로 팬들과 만났다.

손연재는 9살 연상의 금융인과 2022년 결혼하고 지난해 2월 아들을 출산했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