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선우은숙 측 “유영재 강제추행 혐의 경찰 인정…검찰 송치”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선우은숙, 유영재. 사진 ㅣ각 소속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선우은숙(65)과 파경 후 처형으로부터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된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유영재(61)가 검찰 송치됐다.

22일 선우은숙 측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존재 노종언 변호사는 “지난 21일 선우은숙 배우의 친언니에 대한 선우은숙 배우의 전 배우자 유영재의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친족관계에의한강제추행)혐의에 대하여 분당경찰서는 위 혐의를 인정하여 성남지청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와 관련하여 피해자 및 피해자의 가족들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글이나 댓글은 삼가주시기를 간곡히 바라고, 이러한 악의적인 비방글이나 댓글에 대하여는 엄정 법적 조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유영재와 선우은숙은 지난 2022년 10월 결혼했으나 최근 파경을 맞았다. 이후 유영재의 ‘사실혼’ ‘삼혼’ 등 사생활 논란이 불거졌다. 유영재는 자신이 진행하던 라디오를 자진 하차했다.

이후 선우은숙은 지난 4월 22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존재 윤지상, 노종언 변호사를 통해 유영재를 자신의 친언니 A씨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선우은숙 측은 같은 날 유영재를 상대로 혼인 취소 소송도 제기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