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그리, 해병대 입대…“父 김구라 울면 말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김구라 아들인 래퍼 그리가 해병대 입대를 앞두고 입담을 뽐냈다.

20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포항 물회 먹다가 해병대 239기 만난 썰’ 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그리는 ‘입대날 아버지 김구라 무조건 운다’는 한 누리꾼의 댓글에 “울면 진짜 말뚝 박는다. (김구라) 절대 안 운다. 울면 저 말뚝 박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걸로 우실 분이 아니다. 감정적으로 우실 분이 아니고 뭔가 코를 깊숙이 찔렀다던가 뭐 그러면 눈물을 흘리실 것이다. 군대 간다고 우시진 않을 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리는 “제가 울 거 같은 타이밍이 하나 있다. 훈련소 수료식날 줄 쫙 서 있잖냐. 그럼 부모님들이 저기 멀리서 기다리고 계실거다. 부모님이 오면 이제 경례를 하고 어쩌고 저쩌고 신고를 해야된다. 근데 그 때 약간 눈물 날 거 같다”고 했다.

1998년생인 그리는 7월 29일 해병대에 입대한다. 앞서 그리는 해병대 입대를 선택한 것에 대해 “내가 편하게 살고 대충 산다, 여유로워 보인다고 한다. 나쁘게 말하면 ‘대충 산다’ 그렇게 볼 수 도 있다“며 “무의식중에 제가 아버지를 믿고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았다. 그래서 조금 더 자립심을 키우고 혼자 살아남는 법을 배우고 싶어서 터닝 포인트가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박민지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