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이슈 프로야구와 KBO

순직 소방관 아들, 프로야구 두산-NC전 시구…시타는 옛 동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시구하는 순직 소방관 가족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9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KBO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순직 소방관 고 김범석 소방장의 아들 김예준 군이 시구를 하고 있다. 2024.6.19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2014년 혈관육종암으로 숨진 고(故) 김범석 소방관의 아들 김예준 군이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NC 다이노스전에서 시구했다.

시타는 김범석 소방관의 옛 동료 한정민 서울소방본부 팀장이 맡았다.

이 밖에 현직 소방공무원과 가족, 순직 소방공무원 유가족 등 총 1천119명이 이날 경기에 초청됐다.

김범석 소방관은 인공지능(AI) 기술로 구현된 영상에서 가족에게 "곁에 있지 못해 미안하다. 언제나 행복하길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두산 구단주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은 경기 중 관중석을 찾아 김예준 군에게 기념품을 전달했다.

김범석 소방관 사건은 위험 업무에 종사하는 공무원이 공무상 재해를 좀 더 쉽게 인정받을 수 있도록 법이 개정되는 계기가 됐다.

bing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