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7 (수)

블랙핑크 로제, 테디 품으로…더블랙 “글로벌 음반사와 새 음악 준비 중”[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블랙핑크 로제.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하은 기자] 블랙핑크 멤버 로제가 프로듀서 테디 품에 안겼다.

18일 더블랙레이블은 “로제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밝혔다.

더블랙레이블은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이었던 원타임 출신 테디가 2016년 설립한 엔터테인먼트 사다. 그룹 빅뱅 멤버 태양, 솔로 가수 전소미와 자이언티, 배우 박보검과 이종원 등이 소속돼 있다.

특히 테디는 블랙핑크 데뷔곡 ‘휘파람’부터 ‘붐바야’ 등 다수의 히트곡을 프로듀싱하며 로제와도 오랜 인연을 이어왔다.

더블랙레이블은 “오랜 시간 프로듀서와 아티스트로서 호흡을 맞춰온 테디 프로듀서와 아티스트 로제가 서로에 대한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최근 더블랙레이블과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로제는 새로운 음악으로 글로벌 팬들을 만날 준비 중이며, 앞으로 글로벌 음반사와 함께 전 세계에서 음악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끝으로 “독보적인 음악적 색채를 지닌 로제와 아티스트의 자유로운 활동을 추구하는 더블랙레이블이 만나 보여드릴 최고의 시너지를 기대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YG는 지난해 12월 블랙핑크 멤버 4인 전원에 대해 그룹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단체 활동은 기존처럼 YG와 함께하지만 솔로 활동은 멤버들이 개별적으로 진행하기로 협의했다.

로제에 앞서 제니는 지난해 12월 독립 레이블 오드 아틀리에를 설립했고, 리사는 올해 2월부터 개인 레이블 라우드를 통해 솔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수는 친오빠의 지원 아래 2월 개인 레이블 블리수를 설립하고 배우로서 활동을 예고했다.jayee21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