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종합]백일섭, '꽃할배' 장조림 패대기 "나영석PD 때문에 울컥…미안"('회장님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은정 기자]
텐아시아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회장님네' 백일섭이 나영석PD에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17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 '회장님네 사람들'에는 배우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그리고 김용건까지 '꽃할배'가 6년 만에 완전체로 모였다.

2018년 이후 처음 완전체로 방송하게 된 5인은 반가움을 표현했다.뒤늦게 합류한 백일섭은 다소 지친 듯 영혼 없는 신구를 보며 "구형은 한 잔 들어가야 토크 시작한다. 과묵하다가 술 몇 잔에 웃기 시작하면서 이야기를 하기 시작한다"고 말했다. 김용건은 "여행 끝나고 서진이랑 페트병에 소주 마시고 재미있었다"고 회상했다.

김용건 합류 전 꽃할배 막내였던 백일섭에 대해 형들은 "솔직하고 든든한 동생"이라고 표현했다. 어느덧 50여 년을 함께한 사이, 백일섭은 "이렇게 얼굴 안 찌푸리고 사는 것만 해도 어디냐. 이렇게 오래 보는 연기자들이 없다"고 밝혔다. 큰형 이순재는 "엊그제 같은데.."라며 세월을 실감했다.
텐아시아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동하는 버스에서 이들은 베를린을 추억했다. 당시 직진 이순재 때문에 만원 버스를 타야 했던 상황을 떠올린 백일섭은 "순재 형은 무조건 가버리니까. 뒤도 안 본다"고 투덜거려 웃음을 선사했다.

꽃할배들의 최대 관심사로 떠오른 '건강.' 지난해 심부전증 진단을 받았던 신구를 가장 걱정했던 이순재는 "잘 털고 일어났잖아"라며 덤덤한 듯 애정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자꾸 움직이고 일을 해야 힘이 생긴다. 나도 혼자 보내는 주말이 적적하더라. 뉴스는 보기 싫고, 당구 방송 본다"고 이야기했다.

백일섭은 '파리 장조림 사건 전말'을 공개하며 나영석PD에서 미안함을 드러냈다. 당시 여행 가방에 무거운 장조림 들고 이동하던 백일섭은 파리 지하철 역에서 높고 긴 계단을 발견했다. 허리가 아픈 상황에서 폭발한 그는 큰 장조림 통을 그대로 던지며 화를 숨기지 못했다.
텐아시아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백일섭은 "그게 얼마나 무거운 줄 아냐"면서 "내가 허리가 아파서 들 수가 없었다. 서진에게 부탁했는데, 옆에서 나영석PD가 극구 반대하더라. 허리 아파 죽겠는데 그럼 버려버려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때 지나가던 파리 사람들도 놀랐다"는 박근형의 증언에 백일섭은 "나PD 제일 놀랐더라"면서 "거기서 삐끗해서 허리가 더 아파졌다. 걸을 수가 없었다. 그거 하면서 많이 아팠다. 나PD한테 미안한 마음도 많다"고 말했다.

이후 꽃할배 전원이 참석했던 시상식에서 백일섭은 걷지 못할 정도로 상태가 악화되어 박근형의 도움을 받아야 했다. 그는 "(여행 중) 아파서 도저히 못 가겠다고 말을 해야하는데 그 말이 안 나오더라"면서 다 함께라서 여행을 마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김은정 텐아시아 기자 eun@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