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종합]'77세 득남' 김용건, 붕어빵 손자 공개 "천사 같아, 예뻐 죽겠다"('회장님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은정 기자]
텐아시아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회장님네' 김용건이 '손자 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24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배우 김용건이 손주 사진을 공개했다.

이날 김용건은 "최근 기분 좋은 일 생겼더라"며 할아버지가 된 걸 축하받았다. 최근 김용건 둘째 아들 차현우와 며느리 황보라 사이에 아들이 탄생하며 첫 손주를 보게 된 것.

김용건은 "손주 예쁘다. 사진을 계속 보게 된다"면서 바로 스마트폰을 꺼내 "사진 많다"고 자랑을 시작했다.
텐아시아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주가 누굴 닮은 것 같냐"고 묻자 그는 "어떨 때는 엄마, 어떨 때는 아빠를 닮았다"면서 "가만히 있으면 그냥 천사 같다. 눈 감고 그냥 자니까"라고 '손자 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김용건은 "손주는 한대 걸러 닮는다"는 말에 기분 좋은 미소를 지으며 본격적으로 손주 자랑에 시동을 걸었다. 그는 "방금 받은 손주 사진이다. 이 사진은 자고 있는데 눈 뜨고 있더라"며 출생 6일차 손자를 공개했다.

"손주가 입술이 크다. 코랑 귓바퀴는 김용건을 닮았다. 붕어빵이다. 큰 인물 되겠다"는 칭찬에 김용건은 흐뭇한 웃음을 지었다. 김용건은 손주 사진에서 눈을 떼지 못하며 자꾸 보고 싶은 할아버지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김수미는 "그 나이대는 보기만 해도 예쁘다. 곧 할아버지 할머니 말하면 얼마나 예쁜지 모른다"면서 조부모의 마음에 공감했다.
텐아시아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용건의 손주 사랑에 최불암이 언급됐다. 과거 최불암은 친구들을 만나기만 하면 손주자랑을 했고, 이에 질린 친구들이 "자랑할 거면 5만원씩 내고 하라"고 토로했다고. 그러나 최불암은 아무리 생각해도 예쁜 손주를 자랑하기 위해 5만원을 나눠주며 자랑했다는 웃지 못할 에피소드다.

최근 뮤지컬 무대에 올랐던 김수미는 황보라와 김용건 아들 영훈이, 그리고 친정부모님이랑 공연 보러 왔더라. 고맙더라"고 인사를 전했다.

한편 할아버지가 된 김용건은 지난 2021년 39살 연하 여자친구 사이에서 늦둥이 아들을 얻었다. 김용건은 1946년생이다.

김은정 텐아시아 기자 eun@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