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김창완 "어떻게 이런 일이 있지" …아파트 붕괴 사고 사연에 오열 ('이말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민경 기자]
텐아시아

사진제공=tvN '이 말을 꼭 하고 싶었어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N 그때 그 사건 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이 말을 꼭 하고 싶었어요'가 기적과도 같은 운명적인 이야기로 시청자를 찾는다.

이날 방송에서는 1990년대에 일어난 사상 초유의 아파트 붕괴 사고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다. 5층짜리 아파트가 한순간에 무너져 내린 참사 속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난 어린 남매가 있었다. 특히 이들은 사고 당시 더욱 안타까운 사연을 갖고 있는 인물들이라고. 남매 중 오빠가 '이말꼭'에 등장, 어느덧 당시 아버지의 나이가 된 그의 이야기를 따라 참혹했던 붕괴 사고 생존자들의 삶을 조명해 볼 예정이다.

'이말꼭'을 진행하는 김창완과 이날 함께한 배우 김석훈, 야구선수 이대호는 마치 기적과도 같은 운명적인 이야기에 오열했다는 후문. 김창완은 "어떻게 이런 일이 있지"라고, 김석훈은 "우연이라고 하기엔 희한하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붕괴 사고 이후 아이들의 30년과 '이말꼭'을 통해 성사된 특별한 만남은 이날 방송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

한편, tvN '이 말을 꼭 하고 싶었어요'는 알려진 사건 속 알려지지 않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하는 프로그램이다. 세간을 놀라게 만든 사건, 사고 속 주인공들이 직접 자신들의 이야기를 전하며, 끝났지만 끝나지 않은 과거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신개념 스토리텔링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밤 10시 10분에 방송된다.

이민경 텐아시아 기자 2min_ro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