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배우 서유정, 오늘(12일) 부친상…슬픔 속 빈소 지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배우 서유정. 사진|매니지먼트w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배우 서유정(본명 이유정)이 부친상을 당했다.

12일 서유정의 부친은 요양 중 급격한 건강 악화로 이날 세상을 떠났다. 서유정은 상주에 이름을 올려 빈소를 지키고 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성모장례식장 3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4일 오전 5시이며 장지는 성남영생원을 거쳐 국립 서울현충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서유정은 MBC 공채 25기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1996년 MBC 창사특집 ‘황금깃털’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MBC ‘별은 내 가슴에’, ‘그대 그리고 나’, JTBC ‘유나의 거리’, tvN ‘미스터 션샤인’, KBS ‘붉은 단심’ 등 작품에 출연했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