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사기 혐의' 임창용 "도박 자금 맞지만, 충분히 갚았어" 전면 부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야구선수 임창용이 검찰의 공소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광주지법 형사11단독(부장판사 김성준)은 11일 사기 혐의로 기소된 임창용에 대해 두 번째 공판을 열었다.

앞서 임창용은 2019년 필리핀에서 지인 A씨에게 8000만원 상당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기소됐다.

이날 임창용은 "A씨로부터 현금이 아닌 도박 화폐(칩)를 받았고, 이를 필리핀 페소 환율로 책정했을 때 7000만원 상당이었으며, 국내 입국 후 해당 금액을 전액 송금했다"고 밝혔다.

반면 A씨의 경우 "칩이 1억5000만원 상당이며 임창용이 나머지 8000만원을 돌려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임창용은 "법정에서 억울함을 풀겠다"고 말하면서 "지금까지는 제가 손해 좀 보고 말지라는 생각에 대응을 안 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필리핀에서 처음 봤고 그때 본 것이 전부"라고 해명했다.

또 "카지노 도박 자금은 맞다"면서도 "페소와 칩으로 받았기 때문에 우리나라 환율로 따져보면 어느 정도 금액인지 모르겠지만 저는 충분히 갚았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필리핀 방문 이유에 대해서 임창용은 "현지에 있는 지인이 놀러 오라고 해서 갔다"며 "그러다가 현지 카지노에서 A씨를 처음 만났다"고 말했다.

한편 임창용의 다음 공판은 다음 달 18일 오후 2시 광주지법에서 열린다.

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