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이러니까 손흥민-이강인 충돌 방관했지!’ 클린스만 또 망언 “감독은 라커룸 일에 관여 안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31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 센터에서 훈련을 가졌다.

클린스만 감독이 인터뷰를 하며 미소짓고 있다. 2024.01.31 /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서정환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망언은 끝이 없다.

클린스만 전 감독은 지난 2월 아시안컵 우승 실패의 책임을 지고 경질됐다. 처참한 성적도 문제지만 클린스만은 손흥민과 이강인의 충돌을 눈앞에서 보고도 방관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공분을 샀다.

대한축구협회로부터 경질된 클린스만은 남은 계약기간 2년을 다 채우지 못했지만 위약금 70억 원을 고스란히 챙겨서 미국으로 돌아갔다. 클린스만 사단이 받은 위약금이 100억 원에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다.

클린스만 감독의 ‘입’은 쉬지 않는다. 그는 지난 26일 ESPN에 출연해 맨유의 에릭 텐 하흐 경질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OSEN

[OSEN=최규한 기자] 정몽규 대한축구협회(KFA) 회장이 16일 오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축구 대표팀 사안 관련 임원회의를 마치고 입장을 발표했다.

이번 회의에는 정몽규 회장 및 주요 임원진이 참석해 위르겐 클린스만(60)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 경질 여부를 논의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클린스만 감독 경질을 비롯한 회의 결과를 발표한 뒤 취재진과의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있다. 2024.02.16 /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린스만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라커룸을 고쳐야 했다”면서도 “매니저(감독)는 라커룸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그곳에 있는 것이 아니다. 감독은 하루 종일 라커룸에 들어가서 떠들지 않는다”라면서 텐 하흐를 두둔했다.

이를 두고 손흥민-이강인의 충돌사태를 직접 겪은 자신의 경험담이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당시 아시안컵을 취재하지도 않은 영국 언론 ‘더선’에서 이강인 탁구사건이 최초로 보도됐다. 누군가 영국언론에 제보를 한 것이다. 클린스만은 사건 당시 SNS에 “대표팀은 한가지 목표를 가져야 한다”면서 한국을 저격하기도 했다.

결국 클린스만은 지난 아시안컵 실패의 책임을 자신이 아닌 외부에서 찾고 있다. 선수들끼리의 다툼도 본인들이 알아서 할 문제라는 것이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린스만이 떠난지 100일이 넘었지만 아직도 후폭풍이 거세다. 대한축구협회는 아직도 후임 감독을 선임하지 못하고 있다. 황선홍 감독에 이어 김도훈 감독까지 두 명의 임시감독만 거치고 있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