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충격' 한국에서는 인기 폭발! 맨유에서는 '역대급' 민폐..."스태프들을 불편하게 만들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하준 기자] 한국에서 인기가 폭발했지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는 아니었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30일(한국시간) “유튜브 스타 아이쇼스피드는 맨유의 잉글랜드 FA컵 우승 뒤풀이에 참석했다. 하지만 이는 맨유 스태프들을 화나게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맨유는 지난 25일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잉글랜드 FA컵 결승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2-1로 제압했다. 맨유는 이날 경기에 앞서 맨시티에 비해 열세가 예상됐지만, 모든 예상을 뒤집었다. 전반전에 나온 알레한드로 가르나초와 코비 마이누의 연속골로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맨유는 FA컵 우승 뒤풀이를 진행했는데, 이 행사에는 2,48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아이쇼스피드가 참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맨유 팬으로 알려진 아이쇼스피드는 맨유와 맨시티의 결승전을 관람했다. 그리고 매체에 따르면, 뒤풀이에 참석해 에릭 텐 하흐 감독, 가르나초 등과 함께 사진 촬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아이쇼스피드는 예상치 못한 뒤풀이 손님이었고, 이는 맨유 스태프들을 불쾌하게 만들었다. 이러한 보도가 나오자, 아이쇼스피드의 촬영 담당자는 “우리는 맨유 스태프들의 환영을 받았다”라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맨유 내에서 ‘민폐 논란’이 불거진 아이쇼스피드이지만, 그는 최근 한국을 방문해 자유롭게 길거리를 돌아다니며 많은 사람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적극적인 팬서비스로 한국 팬들의 호감을 사는 등 좋은 반응을 얻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한국과 달리 맨유는 아이쇼스피드를 불쾌하게 여겼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