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여자 배구, 불가리아에 2-3 석패…도로공사 입단한 니콜로바 못 막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VNL 2주차 첫 경기서 아쉬운 패배, 니콜로바 30득점 몰아쳐

한국 1승4패, 불가리아도 대회 첫 승

뉴스1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 (VNL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2024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연승 기회를 놓쳤다. 다음 시즌 한국도로공사에서 뛸 예정인 왼손잡이 아포짓 스파이커 메렐린 니콜로바를 막지 못하며 불가리아를 상대로 석패했다.

페르난도 모랄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칼리지파크에서 열린 VNL 2주 차 불가리아와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2-3(23-25 25-20 26-24 21-25 13-15)으로 졌다.

세트 스코어 2-1까지 앞섰으나 4, 5세트를 내리 내주며 패배를 떠안았다.

앞서 1주 차 4차전인 태국과의 경기에서 2년 넘게 이어져 온 VNL 30연패를 끊어냈던 한국은 아쉽게 연승 달성이 무산됐다. 한국은 1승4패(승점 4)가 됐고, 불가리아도 4연패 뒤 대회 첫 승(1승4패·승점 2)을 수확했다.

한국은 에이스 강소휘(도로공사)가 23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이다현(현대건설)이 17점, 주장 박정아(페퍼저축은행)가 16점을 냈다. 정지윤(현대건설)이 12점, 이주아(IBK기업은행)도 11점을 기록하는 등 5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고도 뒷심 부족으로 패했다.

반면 불가리아는 2024 트라이아웃을 통해 도로공사 유니폼을 입은 니콜로바가 혼자 30점으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1세트를 내준 한국은 2~3세트를 잡아내며 힘을 냈다. 3세트 듀스 끝에 25-24에서 정지윤이 상대 공격을 막아내며 기세를 올렸다.

4세트를 빼앗기며 5세트로 몰린 한국은 막판 집중력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11-13에서 강소휘의 공격이 상대 블로킹에 막히며 매치포인트를 내줬다. 한국은 강소휘의 연속 득점으로 13-14까지 추격했으나 마지막 니콜로바의 연타 페인트를 막지 못했다.

한국은 31일 강호 폴란드(5승·승점 15)와 2주 차 2번째 경기를 갖는다.

alexe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