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이슈 프로야구와 KBO

삼성 ‘59번’ 박병호, 첫 경기부터 장외포…더 빛난 건 키움 4번 타자 이주형[어제의 프로야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