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6 (수)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괴롭힘이 조폭 수준"…안현모, '대구 학폭 사건'에 분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30일 오후 10시15분 KBS 2TV에서 방송되는 '스모킹 건'에서는 2011년에 발생했던 대구 중학생 학교폭력 사건을 공개한다. (사진=KBS 2TV '스모킹 건' 제공) 2024.05.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결 인턴 기자 = '스모킹 건'이 학교폭력의 심각성을 알린 대구 중학생 학교폭력 사건을 다룬다.

30일 오후 10시15분 KBS 2TV에서 방송되는 '스모킹 건'에서는 2011년에 발생했던 대구 중학생 학교폭력 사건을 공개한다.

2011년 12월 20일 아침, 출근한 어머니 임지영 씨에게 한 통의 문자가 왔다. '승민이가 등교하지 않았어요'. 걱정되는 마음에 다시 집으로 향하던 임 씨는 "아들에게 사고가 났다"는 경찰의 전화를 받는다. 도착한 집 앞 잔디밭에는 이미 사망한 승민이가 하얀 천에 덮여 누워있었다. 승민은 집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부검 과정에서 승민이의 온몸에는 시기가 다른 멍이 빼곡히 발견됐다. 집에는 승민이가 써놓은 충격적인 내용의 유서가 남아있었다. 같은 학교 가해자들이 하교 후 승민이네 집에 찾아와 가족이 없는 틈에 온몸을 구타하며 지속적으로 폭력을 행사해 왔던 것.

심지어 바닥에 떨어진 과자 부스러기를 핥아 먹게 하거나 물고문까지 벌인 사실도 새롭게 드러났다. 동시통역사 겸 방송인 안현모는 "괴롭힘이 거의 조폭 수준"이라며 "유서에서 아이의 공포가 고스란히 느껴진다"고 분노했다.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은 "아이가 얼마나 힘들었으면 사랑하는 가족을 두고 떠날 마음을 먹었을까 싶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특히 이날 녹화에는 고(故) 승민 군의 어머니가 직접 출연했다. 임 씨는 "왜 그때 아들이 그 고통을 얘기할 수 없었는지 생각하면 너무 마음이 아프고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승민이처럼 고통받는 누군가가 있다면 꼭 주위에 도움을 부탁했으면 좋겠다"고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kkyul@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