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선업튀' 스타된 변우석, 뜨거운 눈물 "선재 만들어주셔서 감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tvN 선재 업고 튀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선재 업고 튀어'로 인기 대열에 오른 배우 변우석이 스태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난 28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극본 이시은/연출 윤종호, 김태엽/기획 CJ ENM 스튜디오스/제작 본팩토리)는 삶의 의지를 놓아버린 순간, 자신을 살게 해줬던 유명 아티스트 류선재(변우석 분). 그의 죽음으로 절망했던 열성팬 임솔(김혜윤 분)이 최애를 살리기 위해 시간을 거슬러 2008년으로 돌아가는 타임슬립 구원 로맨스다.

'솔선커플'의 애틋한 15년 로맨스와 쌍방 구원 서사, 캐릭터와 싱크로율 200%를 자랑하는 배우들의 연기로 '월요병 치료제'라고 불리며 높은 인기를 누렸다. 인기에 힘입어 최종회를 앞두고 전국 각지의 애청자 1000명과 함께 단체 관람 이벤트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윤종호 감독과 김태엽 감독, 이시은 작가, 변우석, 김혜윤, 송건희, 이승협, 문시온, 양혁, 성병숙, 정영주, 송지호, 이일준 배우가 참석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무대인사와 동시에 감정이 북받쳐 뜨거운 눈물을 흘린 변우석은 "이 관은 같이 촬영한 스태프들이 있는 관인데 촬영 기간 너무 감사드린다. 진짜 많이 배우고 고마웠다"라면서 "선재 잘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90도 폴더 인사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와 함께 김혜윤은 "여러분들 덕분에 16화를 한 상영관에서 볼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라고 인사를 건넨 뒤 "'기억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영혼에 스며든다'라는 대사가 나오는데 '선재 업고 튀어'가 여러분들의 마음속에 스며들 수 있는, 평생 기억에 남는 작품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와 함께 팝업스토어는 23일부터 29일까지 열렸다. 특히 '새벽 오픈런은 필수'라는 말과 함께 매일 아침 대기번호가 1000번대가 넘어가며 접수를 조기 마감할 만큼 '선재 업고 튀어'의 뜨거운 열풍을 불렀다. 팝업스토어에 판매한 총 17종의 MD(기획 상품)는 '선재 업고 튀어'의 사랑스러운 캐릭터와 변우석, 김혜윤 등 배우들에서 착안해 제작됐고, 특히 솔선 금속 배지, 청상아리 티셔츠, 데님 에코백, 솔선 커플 열쇠고리 등 인기 MD는 첫날부터 매진 행렬이 이어졌다. 팝업스토어는 부산과 온라인 판매로 이어질 예정이다.

ich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