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자숙한다더니…성추행·작곡 사기 의혹 유재환, 일반인에 "넘 예쁘세요" 메시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인스타그램 스레드 갈무리)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작곡비 사기' 논란에 휩싸인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이 SNS로 또 다른 여성들에게 접근한 정황이 포착됐다.

28일 밤 누리꾼 A 씨는 자신의 SNS에 "자숙하시는 줄 알았던 그분, 이분 맞죠?"라는 글과 함께 유재환과 주고받은 대화를 공개했다.

유재환은 A 씨에게 "너무 예쁘신데 재미나요", "아고, 안 주무시네요. 원래 새벽형이세요?", "혹시 가사 같은 거 써보고 싶다고 생각한 적 없나요! 저는 음악을 만들거든요", "같이 음악 작업하면 재밌을 것 같아서 여쭤봤어요! 생각 있으시면 연락주세요. 자기만의 음원을 갖는 건 재미난 일이니까요! 노래를 하셔도 되구요"라며 자신과 함께 음원을 제작하자고 권유했다.

이어 29일에는 또 다른 누리꾼 B 씨도 "자숙하신다던 분 맞나요?"라고 의문을 제기하며 유재환에게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유재환은 B 씨에게 인사를 건넨 후 "너무나 미인이세요!"라며 환심을 사기 위해 애썼다.

뉴스1

작곡가 유재환. 2022.12.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달 말부터 유재환은 작곡비 사기 및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으나 이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있다.

유재환은 "곡이 다른 사람에게 가는 게 가요계에서 얼마나 흔한 일인데"라며 "(작곡비를 미리 준 이들에게) 도의적인 책임으로 변제하려 했으나 고소부터 재판이 끝나는 날까지 무혐의 외치겠다. 환불은 당장 아예 없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본의 아니게 몇몇 여성 지인분께 오해와 마음의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면서도 "카톡 내용이 전부 있기에 법원에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syk13@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