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술 먹고 놀지 말았어야... 맨시티 미운 첼시-뉴캐슬, 나란히 한 단계씩 강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윤서 기자 = 첼시와 뉴캐슬 유나이티드는 맨체스터 시티가 밉다.

맨체스터 시티는 25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FA컵 결승전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1-2로 졌다. 이로써 맨유는 통산 13번째 FA컵 우승을 달성하게 됐다.

맨시티는 맨유의 촘촘한 수비 라인에 상당히 고전했다. 코비 마이누와 소피안 암라바트로 구성된 맨유의 허리 라인은 맨시티의 패스를 담당하나는 로드리와 케빈 데 브라위너를 악착같이 따라다녔다. 라파엘 바란-리산드로 마르티네스 센터백진은 엘링 홀란드를 꽁꽁 묶었다.

공격에서 해답을 찾지 못하니 수비가 무너졌다. 전반 30분 역습 상황에서 요슈코 그바르디올의 치명적인 실책으로 알레한드로 가르나초에게 선제골을 내줬고, 9분 뒤 코비 마이누에게 추가 골을 얻어맞았다. 제레미 도쿠가 후반전 한 골을 따라갔으나 역부족이었다. 경기는 그대로 1-2 맨시티의 패배로 끝났다. 맨시티는 볼 점유율 74%를 가져갔고, 19번의 슈팅을 때렸으나 1골밖에 넣지 못했다.

지난 20일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확정 짓고 맨체스터에 위치한 바에서 파티를 즐긴 맨시티 선수단. 당시 잭 그릴리쉬, 데 브라위너 등이 만취한 사진이 SNS상을 돌아다녔다. 이 때문에 경기력에 영향이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쏟아졌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패배는 맨시티가 했는데, 슬퍼하는 이는 따로 있다. 바로 첼시와 뉴캐슬이다. 맨시티가 승리했더라면 리그 6위를 기록한 첼시는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에, 7위 뉴캐슬은 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에 진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맨유가 승리하면서 FA컵 우승자에게 주어지는 UEL 진출 티켓을 가져갔다. 맨유는 이번 시즌 5위를 기록한 토트넘 훗스퍼와 함께 UEL 무대를 밟게 됐다. 자동적으로 첼시는 한 단계 내려가 UECL로 가게 됐고, 뉴캐슬은 눈앞에서 UECL 진출권을 뺏겼다.

첼시가 시즌 중반 12위까지 떨어졌기에 첼시 팬들은 이번 시즌도 유럽대항전에 대한 기대는 버린 상태였다. 그러나 막바지 리그 5연승을 달리면서 첼시는 기적적으로 6위로 리그를 마쳤고, UEL 진출이 눈앞이었다. 하지만 맨유의 FA컵 우승으로 인해 UECL 진출에 만족해야 했다.

뉴캐슬도 마찬가지다. 이번 시즌 유독 부상이 많았다. 부상을 입은 선수로만 11명이 나오는 불운 속에서도 뉴캐슬은 차곡차곡 승점을 쌓아 7위에 올랐다. 이번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UCL) 참가한 것에 이어 다음 시즌까지 2년 연속 유럽대항전에 가는 기대를 했으나 물거품이 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