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강인, 10분 뛰고 우승…PSG 리옹 꺾고 프랑스컵 제패 '이적 1년 만에 3관왕 싹쓸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이강인(23, 파리 생제르맹)이 데뷔 시즌에 3번이 우승을 맛봤다. 프랑스컵(FA컵)까지 따내면서 챔피언스리그를 제외한 모든 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파리 생제르맹은 26일(한국시간) 프랑스 릴의 스타드 피에르-모루아에서 열린 2023-24시즌 쿠프드프랑스(프랑스컵)에서 올림피크 리옹을 2-1로 꺾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는 4강에서 멈췄지만, 프랑스 리그앙, 슈퍼컵, 쿠프드프랑스까지 모두 석권하며 프랑스 최고의 팀 명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파리 생제르맹은 전반부터 올림피크 리옹을 흔들면서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22분 우스망 뎀벨레가 누누 멘데스 크로스를 헤더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넣었고, 전반 34분 파비앙 루이스가 추가골을 터트리면서 올림피크 리옹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후반 10분 코너킥에서 올림피크 리옹 제이크 오브라이언에게 실점했지만 이후 수비에 집중하며 추가 실점없이 승전고를 울리게 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체 명단에서 동료들 활약을 지켜봤던 이강인은 후반 40분 브래들리 바르콜라 대신에 교체 투입됐다. 정규 시간 5분에 추가 시간까지 10분 정도 활약했지만 시간이 짧았던 탓에 이렇다 할 공격 포인트 혹은 유의미한 슈팅을 기록하진 못했다.

출전 시간은 짧았지만 지난해 여름 프랑스 리그앙 최고의 팀을 선택한 기쁨을 또 한 번 누렸다. 파리 생제르맹은 3년 만에 쿠프드프랑스를 제패하면서 역대 최다 우승(15번) 기록을 늘렸다. 챔피언스리그를 제외한 모든 대회 우승으로 '도메스틱 트레블'을 달성했다. 이강인은 데뷔 시즌에 '3관왕'을 누리면서 우승의 맛을 제대로 알게 됐다.

파리 생제르맹은 쿠프드프랑스 우승으로 공식적인 2023-24시즌 일정을 끝내게 됐다. 핵심 공격수 킬리앙 음바페가 올시즌을 끝으로 팀을 떠나는게 확정돼 다음 시즌엔 젊은 선수 위주 팀 개편이 예상된다.

오른쪽 측면과 중앙 미드필더에서 뛸 수 있는 이강인에게도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질 전망이다. 이강인은 올시즌 주전과 후보를 오가며 공식전 5골 5도움을 기록했고, 슈퍼컵에선 MVP를 수상했다. 파리 생제르맹 3관왕에 힘을 보태며 유럽 최고의 팀 중 하나에서 경쟁력을 입증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