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이 전한 속마음+감사 인사 "힘든 순간 있었는데 팬들 덕분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잊지 않고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건넸다.

손흥민이 25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메시지를 남겼다. 한 시즌을 마친 소감과 팬들에게 전하는 이야기였다.

토트넘 일정을 마치고 국내로 온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처음으로 주장이라는 역할을 맡고 한 시즌을 끝내고 왔다. 부족한 모습도 어려운 순간도 많았지만, 옆에서 도와주신 코칭스태프 또 지원 스태프, 동료 선수들 또 항상 많은 응원과 사랑 보내주시는 팬분들 덕분에 어려운 순간 힘들었던 순간을 배우면서 넘길 수 있었던 거 같다"며 "올 시즌도 시간과 장소 가리지 않고 응원해 주셔서 저에게 힘이 되었다. 매번 행복을 느끼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밝혔다.

23일 귀국한 손흥민은 잠깐의 휴식 후 A매치 2연전 일정을 소화한다. 6월 2일 싱가포르로 출국해 6월 6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5차전을 치르고, 6월 11일 홈에서 중국을 상대로 6차전을 벌인다.

올 시즌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에서 17골 10도움으로 펄펄 날았다. 주포지션인 왼쪽 측면 공격수와 해리 케인이 빠져 나간 스트라이커 자리를 오갔다.

개인 통산 세 번째 10골 10도움이다. 프리미어리그에서 3차례 이상 10골 10도움을 달성한 선수는 손흥민 포함 웨인 루니, 모하마드 살라(이상 5회), 에릭 칸토나, 프랭크 램파드(이상 4회), 디디에 드록바(3회)뿐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 팀 동료 데얀 쿨루셉스키는 "손흥민은 매우 중요한 선수"라며 "우리 주장이자 우리 모두에게 훌륭한 모범이 된다. 손흥민을 따르고 가능한 한 그를 도우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손흥민의 가치는 세부 지표로도 나타난다. 단순히 공격만 잘하는 게 아니다.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연구기관인 국제스포츠연구소(CIES)는 '수비 과정에서 시속 25㎞ 이상 빠른 속도로 질주한 거리'와 '신체 접촉 및 볼 터치 없이 상대에게 압박을 가한 횟수' 두 가지 기준으로 수비 가담률을 평가했다. 수비 가담률이 높은 순위로 순위를 공개했는데 여기서 손흥민이 1위에 올랐다. 두 가지 기준을 합산한 수치에서 손흥민이 다른 선수들을 압도했다.

손흥민은 '수비 과정에서 시속 25㎞ 이상 빠른 속도로 질주한 거리'에서 압도적인 활동량을 보였다. 압박 횟수에서는 전 세계에서 7위였는데, 유럽5대리그로 한정하면 질주 거리, 압박 횟수 모두 1위를 기록했다. 전세계 공격수 중 손흥민의 수비 가담이 1위라는 게 수치로 나왔다.

이전부터 손흥민은 활동량이 많은 공격수였다. 측면과 최전방을 부지런히 움직였고, 수비 가담도 적극적이었다. 이런 활동량은 이번 시즌 특히나 더 크게 상승했다. 1992년생으로 올해 32살이 됐지만, 20대 시절보다 그라운드를 더 많이 누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즌 내내 손흥민은 토트넘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전술에 100% 녹아들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 8위, 도움 3위, 공격포인트 5위로 세계 정상급 공격력을 뽑냈다.

손흥민은 지난 2015년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이래 꾸준히 활약 중이다. 10년이 지난 지금 수많은 선수들이 떠났다. 지난 시즌엔 해리 케인마저 우승을 위해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했다.

절친 에릭 다이어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갔다. 지난 시즌 주장이던 위고 요리스도 떠났다.

손흥민은 끝까지 남았다. 주장 완장까지 차며 팀을 이끌었다. 원래 포지션인 왼쪽 측면 공격수뿐 아니라 최전방 스트라이커까지 소화했다. 손흥민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시절 구단 최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 주역에 황금 세대 중심이었던 만큼, 토트넘에 상징적인 선수다. 현재 주급은 20만 파운드(약 3억 4100만 원). 계약 기간은 다음 시즌까지다.

토트넘에서 손흥민은 국제축구연맹(FIFA) 푸스카스상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득점왕, 아시아 선수 최초 프리미어리그 100골 돌파 등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굵직한 업적을 수차례 쌓았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는 토트넘 주장에 임명됐다. 1882년 창단한 토트넘 141년 역사에 비유럽 국적 주장은 손흥민이 처음이다. 프리미어리그 한국인 주장은 박지성이 퀸즈파크 레인저스(QPR)에서 주장 완장을 찬 뒤 역대 두 번째다.

시간이 지나도 기량이 꺾이지 않았다. 오히려 케인이 나가고 나서 팀 전력상 손흥민의 존재가 더 중요해졌다.

손흥민은 2025년 여름 토트넘과 계약이 끝난다. 토트넘은 손흥민과 재계약하려는 의지가 강하다. 손흥민 역시 사우디아라비아의 거액 러브콜을 뿌리쳤다. 그 누구보다 토트넘에 대한 애정과 충성심이 높다.

재계약은 순조롭게 진행될 전망이다. 토트넘이 팀 내 최고 주급을 손흥민에게 안길 것이란 보도가 영국 현지에서 쏟아진다. 올여름 손흥민과 토트넘 재계약 소식이 나올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