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강형욱 레오 주치의, 학대 의혹에 반박…"관리 잘되어 있어, 사람 나락으로 몰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강형욱과 반려견 레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의 반려견 주치의가 레오 학대 의혹에 입을 열었다.

24일 뉴스1에 따르면 강형욱의 반려견 레오 주치의였던 수의사 A씨는 “사람을 너무 나락으로 몰아가는 것 같다”라며 레오 학대 의혹에 반박했다.

앞서 보듬컴퍼니의 전 직원이라고 주장한 B씨는 “레오 마지막에 어떻게 떠났는지 다들 아시려나 모르겠다. 그렇게 무리해서 데려오고 이슈 만들더니 처참한 마지막이 아직도 실감 안 난다”라며 “레오가 마지막에 거동을 못 했다. 더운 옥상에 배변을 온몸에 묻힌 채 물도 못 마시고 방치돼 있다가 그대로 차 트렁크에 실려 가 돌아오지 않았다”라고 학대를 주장했다.

이에 대해 수의사 A 씨는 “사람을 너무 나락으로 몰아가는 것 같다. 2009년생 레오는 2019년에 이미 10세 노견이었고 척추 변성, 만성 설사, 알레르기 증상 등을 보이고 있었다”라며 “레오의 마지막 길을 제가 보내줬는데 죽기 전까지 잘 관리돼 있었다. 대형견이 후지마비로 오랫동안 지내면서 욕창이 안 생기게 관리하는 것이 진짜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레오의 상태가 막판에 굉장히 안 좋았고 뒷다리를 아예 못 써도 걷지 못했다”라며 “너무 고통스러워해서 보내줘야 할 때가 왔는데 (안락사) 약속을 잡으면 마음의 준비가 아직 안 된 것 같다고 취소했다. 그만큼 심적으로 힘들어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레오는 강형욱이 20대에 키우다 경제적 문제로 파양 후 7년 뒤 다시 기르게 된 반려견이다. 7년 동안 레오는 경찰견으로 활동했으며 한 방송을 통해 두 사람이 다시 가족이 되는 과정이 알려지기도 했다. 이후 강형욱은 지난해 7월 레오의 사망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한편 강형욱은 현재 자신이 운영하던 회사 내 직원들에 대한 갑질 의혹에 휘말렸다. 이에 대해 강형욱은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은 상태이며 그가 출연하는 KBS2 ‘개는 훌륭하다’는 결국 2주 연속 결방을 알렸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