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mhn포토] 래리 서튼 전 롯데 감독, "한국생활과 롯데 팬들이 많이 그립네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한국프로야구(KBO) 시즌 중 해임된 래리 서튼(54) 전 롯데 감독이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산하 마이너리그 루키팀 감독을 맡으며 다시 필드로 돌아왔다.

서튼 감독은 24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 산하 루키팀을 상대로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에서 열린 '애리조나 루키리그' 원정경기 전 MHN스포츠 취재진을 만났다.

서튼 감독은 "한국에서 선수로 뛴 시간과 롯데 감독으로 보낸 시간은 내 인생에서 너무나 소중한 순간들이었다"며 "한국의 모든 것을 사랑한다. 롯데 감독에서 물러난 나는 이제 영원한 롯데의 팬이다. 롯데 파이팅!"이라고 말했다.

서튼 감독이 이날 경기 전 주심에게 라인업카드를 제출하기 위해 심판 쪽으로 걸어가고 있다.

사진=래리 서튼 캔자스시티 마이너리그 루키팀 감독©MHN스포츠 DB

<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